박 대통령 “대안 없는 비판과 갈등은 위기로 내모는 것”

본문내용

[뉴스핌=송의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대안 없는 비판과 갈등은 국가를 위기로 내모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새로운 변화와 화합을 이뤄 국민들에게 신뢰와 믿음을 줄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4차 전당대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2014년 7월 새누리당 제3차 전당대회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 <사진=뉴시스>

박 대통령은 “그동안 당의 안정을 위해 헌신해 주신 김희옥 비대위원장님과 비대위원, 당직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남은 1년 반의 국정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통일시대의 초석을 마련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야 하는 막중한 책무가 주어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신뢰를 줘야 하는 정치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일에 하나가 되지 못하고 있다”며 “대안 없이 비판과 갈등으로 국민을 반목시키는 것은 결국 국가와 국민을 위기로 내모는 것과 같다”고 역설했다.

또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표를 얻기 위해 이리저리 변하고 포퓰리즘에 편승하지 않는 올바른 가치관과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정치”라며 “그런 국민의 요구에 정치권에선 새로운 변화를 이야기하고는 있지만, 아직 과거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국민들께서 원하는 변화는 요원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분열과 갈등을 야기하는 정치도 끝내야 한다”며 “이런 정치의 변화를 이뤄내는 것이야말로 새누리당에 주어진 소명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우리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하는 새로운 당으로 거듭나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서 있다”며 “우리 스스로 뭉치지 못하고 반목하고 서로 비판과 불신한다면 국민들이 받는 신뢰는 요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은 임기 동안 대한민국을 새로운 도약의 반석에 올려놓기 위해 모든 힘을 쏟아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의 길이 지금까지 걸어온 길보다 더 험난하고 힘들 수 있지만, 당원 동지 여러분께서 함께 해주신다면 못할 것이 없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다시 한 번 지혜와 힘을 모아 새로운 정치의 변화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뉴스핌 Newspim] 송의준 기자 (myminds@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