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아시아나항공, '일등석 업그레이드' 회원권 도입

기사등록 :2016-10-31 17:28

[뉴스핌=이성웅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업그레이드 회원권'을 도입해 장거리 상용고객들의 편익 증대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내달 1일부터 비즈니스석에서 퍼스트석으로의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회원권 제도를 신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업그레이드 회원권을 구매한 고객이 일정 등급 이상의 예약클래스로 비즈니스석을 예약할 경우, 퍼스트석에 탑승할 수 있게 됐다.

이용 가능한 노선은 최고급 사양의 ‘퍼스트스위트’ 좌석이 장착된 A380 기종이 투입되거나, 투입 예정인 LA, 뉴욕, 프랑크푸르트 등 3개 노선이다

업그레이드 회원권은 ▲연간 회원권 ▲1회 이용권 등 총 2종으로 구성되며, 판매가격은 각각 130만원과 70만원으로 책정됐다.

특히, 연간 회원권의 경우, 퍼스트석 업그레이드의 혜택이 횟수 제한 없이 제공돼 출장이 잦은 상용고객에게 적절한 상품이다. 

두성국 아시아나항공 여객마케팅 담당 상무는, “업그레이드 회원권의 핵심은 더 많은 고객께 아시아나항공만의 품격 높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기 위함에 있다”며 “아시아나항공은 향후에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지속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업그레이드 회원권'을 도입해 장거리 상용고객들의 편익 증대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뉴스핌 Newspim] 이성웅 기자 (lee.seongwo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