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러시아 불시착…"인명피해 없어"

기사등록 :2016-12-06 09:17

승객·승무원 197명 탑승…오늘 대체 항공기 투입해 수송 예정

[뉴스핌=이영태 기자] 인천에서 출발해 영국 런던으로 가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5일 기내 화재 연기 감지 장치가 작동하면서 러시아 우랄산맥 인근 공항에 비상착륙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외교부는 6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런던으로 가던 아시아나 항공기(OZ521)가 엔진 이상으로 러시아 하티만시스크 공항에 비상착륙했다며 이번 사고로 인한 내국인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해당 항공기 기종은 보잉 777로 여객기에는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모두 197명이 타고 있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러시아대사관에서 현지 관계당국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비상착륙으로 인한 우리 국민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대체 여객기를 투입할 예정이며, 탑승객들은 인근 호텔에서 대기 예정"이라며 "주러시아대사관은 사건사고 담당영사를 현지로 급파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재난 당국인 비상사태부 우랄지부 공보실도 "착륙이 안전하게 이루어져 탑승객은 모두 무사하다"고 전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자세한 정황은 더 조사해봐야 알겠지만 일단은 연기 감지 장치에 오류가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연기 감지 경보가 울리면 즉각 소화 기능을 작동시킨 뒤 안전을 위해 회항하는 것이 매뉴얼상 조치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항공사 측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 OZ521편 여객기는 엔진 근처에서 연기가 감지됐다는 경보가 울리면서 이륙 8시간 만인 오후 10시 50분(현지시각 오후 6시 50분)께 러시아 중부 우랄산맥 인근 튜멘주(州) 도시 한티-만시이스크 공항으로 회항해 착륙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6일 오전 대체 항공기를 현지로 보내 승객들을 목적지로 수송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