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친환경 가소제 시장 진출

본문내용

[뉴스핌=방글 기자] 한화케미칼(사장 김창범)이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가소제 시장에 진출한다.

썸네일 이미지
<CI=한화케미칼>

한화케미칼은 울산 석유화학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3공장에서 프탈레이트 성분이 없는 프리미엄 친환경 가소제인 ‘에코 데치(ECO-DEHCH/디에틸헥실사이클로헥산)’를 내달 1일부터 생산한다고 31일 밝혔다.

연간 생산능력은 1만5000t규모다.

가소제는 플라스틱을 유연하게 만들기 위해 첨가하는 물질이다. 하지만 프탈레이트 성분의 유해성 논란으로 ▲벽지 ▲바닥재 ▲완구류 등 일부 제품에는 사용이 제한되고 있다. 대안으로 DOTP(디옥틸테레프탈레이트) 제품이 사용되고 있지만 품질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한화케미칼은 8년 간의 연구 끝에 수소첨가 기술을 적용한 에코 데치를 내놨다. DOTP대비 적은 양으로도 가공이 가능하며 흡수가 빨라 가공이 쉽다. 자외선 안정성이 우수해 외부에 설치되는 제품에도 사용이 적합하며 내한성을 개선해 낮은 온도에서 얼지 않는다.

해당 기술은 2014년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신기술 인증을 받았다. 또한 지난해 말에는 ▲포장용 랩 ▲병뚜껑 등의 식품 용도에서 미국 식품의약품안정청(FDA)의 안전성 검사를 통과했으며 국제공인분석기관인 SGS에서 ▲의료기기 ▲어린이 완구 등의 용도로 독성 시험을 통과하기도 했다.

전세계 가소제 시장은 약 8조원 규모다. 하지만 프탈레이트 성분이 국제적으로 유해물질로 지정됨에 따라 친환경 가소제가 시장을 대체하고 있다. 시장 규모는 약 1조5000억원으로 매년 6% 이상씩 성장하고 있다. 특히 수소첨가 기술을 적용한 제품은 바스프(BASF)와 에보닉(EVONIK) 두 개 기업만이 생산 중이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