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 인상...이주열 총재 "국내에 미치는 영향 제한적"

자본유출 우려에 "지켜봐야한다"...대책반회의 개최

• 최종수정 :

본문내용

[뉴스핌=허정인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연방기금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함으로써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가 같은 수준에 놓이게 됐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와 관련해 “대체로 시장의 예상에 부합했다. 국내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한은 본관으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 기준으로 15일 새벽 3시 미국의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미국의 연방기금금리를 기존의 연 0.75~1.00%에서 연 1.00%~1.25%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 3월 25bp 인상 이후 올 들어 두 번째 인상 조치다.

이로써 우리나라 기준금리(연 1.25%)와 미국의 기준금리 상단이 같아지게 됐다. 이 때문에 외국인 투자자금의 이탈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자수익이 같다면 국가 신용등급이 우리나라보다 월등한 미국에 투자하는 편이 더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연준은 올해 한 차례 추가 인상을 예고한 상태다. 또 이번 6월 금리결정회의 직후 재닛 옐런 Fed 총재는 “비교적 빠른 시일에 자산 축소를 시작할 수 있다”면서 “연준이 자산 축소 계획을 실행할 때 시장이 크게 반응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국채 월 60억달러, 주택저당증권(MBS) 40억달러씩 매달 100억원 가량의 채권을 축소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일부에서 호키시하다고 보는 시각도 있는 것 같지만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고 본다”면서 “국내금융시장 상황을 지켜보겠지만 국내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우리나라가 현 수준의 기준금리를 유지한다는 가정 하에 연준이 예고대로 금리를 한 차례 더 올리게 되면 한미 기준금리는 역전된다. 과거 기준금리 역전(2005년 8월~2007년 8월) 때 국내 증권시장에서 19조7000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간 바 있다.

이 총재는 자본유출 우려와 관련해 “지켜봐야한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한은은 이날 오전 8시 연준의 통화정책 회의와 관련해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개최했다. 김민호 한은 부총재보가 주재하고 윤면식 부총재보, 주요정책부서 국장이 참석했다. 

[뉴스핌 Newspim] 허정인 기자 (jeongin@newspim.com)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목록보기 맨위로위로

많이 본 뉴스

최신 카드뉴스

텍스트링크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