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신흥시장이 달라졌다?" … 연준 금리인상에 '꿋꿋'

본문내용

[뉴스핌=김성수 기자] '테이퍼 탠트럼(긴축발작)'은 이제 어느덧 옛말이 됐다. 신흥시장이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계속되는 금리인상(정상화)에도 별다른 충격을 받지 않고 있어 주목된다고 15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연준이 올 들어 두 번째 금리인상을 실시했으나 전날 아시아 시장은 차분한 반응을 보였다. 홍콩 항셍지수는 1.2% 떨어졌고 우리나라 코스피지수는 0.46% 떨어졌다. 두 지수 모두 올 들어 두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것을 감안하면 낙폭이 크지 않은 편이다.

◆ 달라진 신흥시장? 연준 긴축 시기 때 잘 나갔다

올 초만 해도 연준이 금리인상에 나선다면 신흥시장에서 자금이 썰물처럼 빠져나갈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으나, 실제 연준의 긴축이 점진적인 데다 시장과 소통을 중시하고 있어 충격이 덜하다는 평가다.

BNP파리바 자산운용의 아더 궝 아시아태평양 주식 부문 책임자는 "4~5년 전에는 신흥시장이 연준의 긴축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으나, 이제는 아니다"며 "연준이 계속 시간을 갖고 시장과 소통하려고 노력한 결과 이제는 충격이 거의 생기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준이 올해 4조5000억달러에 이르는 대차대조표를 축소하기 위한 세부 계획을 밝혔으나, 다수 투자자들은 여전히 신흥시장에 낙관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UBS 자산운용의 애슐리 페롯 팬아시안 채권 부문 책임자는 "연준이 대차대조표를 축소하려는 것은 마치 욕조에 있는 물을 골무로 비우려 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그만큼 대차대조표 축소 속도가 점진적이고 충격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그는 "미국 경제지표가 예상과 부합한 수준에서 계속 양호하게 나올 경우 연준의 대차대조표 축소는 시장을 교란시키는 재료가 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를 반영하듯 신흥시장에 주력하고 있는 미국 상장지수펀드(ETF)인 아이셰어즈 MSCI 신흥시장 ETF(종목코드: EEM)는 올 들어 19% 상승했다.

국제금융연합회(IIF)에 따르면 신흥시장 주식·채권에 대한 외국인들의 순매수 규모는 지난 5월 기준 205억달러에 이르러, 6개월 연속 순매수를 이어갔다. 

썸네일 이미지
최근 1년간 EEM 가격 추이 <사진=블룸버그>

한편, 같은 날 마켓워치(MarketWatch)는 오펜하이머 펀드(Oppenheimer Funds)의 분석을 인용, 역사적인 경험으로 볼  때 신흥시장은 연준의 긴축 사이클 때 좋은 성과를 냈다고 소개했다.

보통 미국의 금리 상승과 달러화 강세는 신흥시장의 외화 조달 비용을 크게 높임으로써 충격을 주는 것이 교과서적인 분석이었다. 하지만 이 같은 통상적인 판단은 실제와는 달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1993년부터 2000년 사이 그리고 2004년과 2007년 각각 연준이 긴축 주기에 있을 때 신흥시장 주식은 특히 좋은 성과를 냈다.

◆ 달러 약세로 전환한 것도 영향 줘… "하지만 일시적"

게다가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면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는 것도 아닌 경우가 많았다. 2015년말 연준이 10년 만에 금리인상을 개시했을 때 6대 주요통화 대비 달러화지수는 98.58이었지만 이날은 97.47을 기록했다.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양호한 거시지표와 재정부양책 기대로 달러화지수는 103까지 오르며 13년 최고치를 찍기도 했지만, 최근까지 상승분을 모두 토해내고 추가로 약세를 보였다.

이에 비해 MSCI 신흥시장주가지수(EEM)는 올들어 14% 랠리하고 있고, 최근 1년반 새 26%나 상승했다. 이에 비해 S&P500 지수는 올들어 8.6%, 1년 반새 21% 각각 올라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썸네일 이미지
미 연준의 긴축과 신흥시장 <자료=오펜하이머펀드, MW 재인용>

한편, 아직까지는 시장의 컨센서스였던 미 달러화의 강세 전망은 오류로 드러났지만, 달러화가 다시 강세를 보인다면 신흥시장에는 충격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브라운브러더스해리먼(BBH)의 마크 챈들러 수석외환전략가는 "주요국 중앙은행의 정책 차별화(분기화) 때문에 달러화 강세 전망을 고수한다"고 말했다. 찰스슈왑의 제프리 클라인톱 글로벌 수석전략가는 "달러화 강세가 방향을 틀면서 일부 신흥국 증시가 잘 나간 것은 사실ㅇ지만, 이번 변화는 일시적인 것이라고 봐야 한다"며 "미국의 금리가 상승하면서 신흥국 통화에 대한 미 달러화의 강세 추세는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