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원 ‘팝콘투자’] 해외채권 최강자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지난 15일(한국시간)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채권시장 우려감이 커졌지만 해외채권형 펀드로의 자금유입은 꾸준하다. 주식보다 안정적인 채권에 대한 선호, 금리 상승기에도 수익을 낼 수 있는 글로벌 분산투자형 채권펀드나 하이일드펀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효과다.

이러한 시점에서 최근 1년 동안 해외채권형펀드 중 가장 많은 자금이 몰린 펀드는 뭘까. 무려 5837억원의 자금을 끌어 모으며 1위를 차지한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플러스펀드’다. 플러스라는 이름만 빠진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에도 1927억원의 자금이 유입되며 국내서 가장 큰 해외채권펀드로 성장했다. 시리즈 전체 수탁고를 합치면 4조원에 육박한다.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가 투자자들 관심을 한몸에 받는 건 '안정성'과 '수익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한다. 이 펀드는 전세계를 대상으로 우량 채권을 선별한다. 현재 30여개국 400개 이상의 글로벌채권에 분산 투자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지난 2009년 6월 설정한 이 펀드에 8년 동안 자금을 넣어뒀다면 수익률은 얼마나 될까. 연평균 9%가 넘는 수익을 내며 누적 72.40%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한 해도 마이너스로 내려간 적이 없다.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글로벌 금리 상승기에도 플러스다.

펀드의 안정적인 운용을 알려주는 지표인 장단기 표준편차도 매우 낮다. 표준편차가 낮다는 건 변동성이 작아 꾸준한 수익률을 낸다는 의미다. 연평균 표준편차가 1%대로 1~5년 기준 해외채권펀드 중 가장 낮다.

이 같은 안정성과 수익률의 비결은 뭘까. 그 바탕에는 미국, 홍콩, 인도, 브라질 등 12개국 글로벌 네트워크가 있다.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리서치를 기반으로 우리나라와 미국에서의 협업으로 ‘24시간’ 운용된다.

우리나라에서 운용이 끝나면 미국서 운용을 시작한다. 글로벌 시장 변동을 한 순간도 놓치지 않는다. 풍부한 글로벌 리서치 인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해외채권을 분석해 우량 채권을 발굴하고 분산투자한다.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연금저축전용 펀드가 있어 노후 대비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일반 펀드에 투자하면 이익금의 15.4%가 과세되지만 연금저축펀드는 저율과세 및 분리과세 혜택이 있다. 연금을 받을 때 이익금의 5.5% 이하로 과세되고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라면 과세이연 효과도 누릴 수 있다. 국내주식형과 달리 이익이 모두 과세되는 해외채권형 펀드는 연금으로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

김진하 미래에셋운용 Global Fixed Income본부 상무는 “저금리에 따라 고객들이 안정적이면서도 ‘시중금리+ α’를 추구하는 노후준비 상품을 찾으면서 해외채권펀드의 매력이 크게 부각되고 있다”며 “특정 해외채권섹터에 편중해 투자하기보다는 전세계 다양한 채권 섹터에 적절한 자산배분 전략을 취해 고객 자산의 안정적 운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