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재벌' BBQ, 김상조號 공정위 첫 타깃…치킨업계 초긴장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치킨 재벌'로 불리는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가 김상조 호(號) 공정거래위원회의 첫 타깃으로 떠올랐다.

최근 대폭적인 가격인상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증폭되자 경제검찰 공정위가 손봐주기식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해석된다.

썸네일 이미지

16일 공정위와 치킨업계에 따르면, 공정위가 지난 15일 BBQ를 대상으로 현장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두 차례 가격을 인상하면서 인상분의 일부(마리당 500원)를 광고비 명목으로 떼기로 했는데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가 없는지 살펴보겠다는 것이다.

공정위 고위관계자는 "가격인상 자체에 대한 조사는 아니고 가맹사업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BBQ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로 물가 인상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대폭적인 가격인상을 단행해 소비자들의 불만을 자초했다.

새 정부 들어 위상이 달라진 공정위의 첫 타깃이 된 치킨프랜차이즈 업계는 자칫 불똥이 튈까 잔뜩 긴장하고 있다. AI 여파로 치킨 소비가 위축된 상황에서 무리한 가격인상은 소탐대실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

업계 1위인 교촌치킨은 즉각 가격인상을 철회했고 2위인 BHC는 오히려 가격을 내리며 BBQ와 차별화된 전략을 펴고 있다. 이어 호식이두마리치킨 등 경쟁사들도 잇따라 가격인하에 나서면서 BBQ는 사면초가에 놓인 상태다.

이에 대해 BBQ 측은 가맹점주들로 구성된 마케팅위원회의 자발적 결정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가맹점들은 인상분의 일부를 떼가는 것에 대해 적지 않은 불만을 품고 있다.

BBQ는 지난 2005년 가격인상 당시에도 같은 방식으로 가맹점으로부터 판촉비를 걷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지난 13일 취임식에서 "우리 사회가 공정위에 요구하는 것은 경쟁자, 특히 경제·사회적 약자를 보호해 달라는 것"이라며 "을의 눈물을 닦아주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