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엔진라인업 대개편…2019년 신차에 장착

본문내용

[ 뉴스핌=한기진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주력 심장인 세타와 누우의 후속엔진을 개발하는 등 10여년만에 엔진 라인업을 크게 개선한다. 변화된 환경규제와 고성능, 대배기량 엔진 수요에 맞춰 이르면 오는 2019년 하반기 출시 자동차에 장착할 예정이다.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은 지난 16일 자동차의 날 행사장에서 뉴스핌과 만나 “엔진 라인업을 모두 새롭게 하는 중이다”며 전반적인 엔진 개선작업이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해줬다.  환경규제는 강화되면서도 고성능을 요구하는 고객 수요가 늘어 엔진 라인업의 대폭적인 개편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썸네일 이미지

엔진 라인업 개편 방향은 ▲ 세타와 누우엔진의 후속 모델 개발 ▲ 람다엔진 생산 확대로 요약된다.

세타와 누우엔진 후속모델 개발 방향은 올 4분기에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고 수천억원의 비용을 2년여동안 투입해 2019년 하반기에 생산할 계획이다. 기존 엔진보다 출력, 안전성, 배출가스 등에서 월등한 성능으로 세계 최고의 품질을 기대하고 있다. 이들 엔진은 출시 이후 지속적인 성능과 상품성이 개선이 이뤄져 왔지만 신형으로는 개발되지 않았다.

국내 최초의 직분사 엔진인 세타엔진은  2.4와 2.0터보 GDi 두 가지 모델로 지난 2009년 출시됐다. 중형급 승용차 및 SUV의 고출력 엔진 확보와 연비 개선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그랜저, 소나타, 기아차, K5, 스포티지 등 5개 차종의 고성능 버전에 장착되고 있다.   

누우엔진은 쏘나타와 K5에 장착된 현대기아차 중형차 라인업의 심장이다. 2006년부터 44개월, 2400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1.8/2.0리터급 가솔린으로 개발해 2010년 첫 선을 보였다. 전세계적인 배기가스 배출 규제 흐름에 맞춰 세계적으로 가장 규제가 엄격한 미국 캘리포니아 배출가스 기준인 ULEV2(Ultra-Low Emission Vehicle, 초저공해 차량), PZEV(Partial zero-emissions vehicle) 배기 규제를 충족시켰다. 또한 최고 출력 150마력, 최대 토크 18.2kgf.m으로 경쟁사 대비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고, 기존 양산 엔진 대비 12.8% 가량 개선된 연비가 자랑이다.  

제네시스 G80과 스팅어에 장착된 대배기량 람다엔진은 늘어나는 수요에 맞춰 생산량은 늘리면서도 연료 효율성을 개선한다. 3300cc 대배기량이면서도 세팅 값에 따라 차량성능에 최적화시킬 수 있어 현대기아차의 고성능 엔진을 대표하고 있다.

최근 저유가 지속에 따른 고성능 및 SUV 등 대형급 차량에 대한 수요 증가로 람다엔진 공급확대가 필요한 상황이다. 하반기에는 제네시스G70와 내년에 나올 대형 세단 K9 후속모델인 RJ(프로젝트명)에 장착할 예정이어서 생산설비 확대가 급하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저유가로 인해 SUV 등 큰 차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고성능과 배기량이 큰 엔진이 다시 부각되면서도 환경규제는 까다로워져 새로운 엔진 개발이 필요해졌다"면서 "현대차는 모델 교체주기가 5년으로 경쟁사보다 빨라 엔진개발 등에서도 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한기진 기자 (hkj77@hanmail.net)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