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한통으로 4200만원 지킨 은행원 (영상)

• 최종수정 :

본문내용

[뉴스핌=정상호 기자] 센스 있는 행동으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은행원이 화제다.

최근 경찰청 유튜브(폴인러브)에는 ‘전화 한 통으로 4200만원을 지킨 은행원’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한 할머니는 은행원에게 4200만원을 현금으로 인출해 달라고 요청한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은행원은 할머니에게 돈의 사용처를 묻고, 할머니는 “아들 이사비용에 보태주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에 보이스피싱임을 확신한 은행원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 하고, 출동한 경찰은 할머니에게 해당 전화가 보이스피싱이라고 알리고 피해를 막았다.

이후 경찰은 신고한 은행원에게 엄지를 들어 올리며 칭찬했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 (newmedia@newspim.com)·사진 경찰청 유튜브(폴인러브) 캡처

페이스북 바로가기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목록보기 맨위로위로

많이 본 뉴스

최신 카드뉴스

텍스트링크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