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차이나] 떠나고 싶다, '旅心' 유혹하는 매력 만점 중국 10대 도시

• 최종수정 :

본문내용

[뉴스핌=홍성현 기자]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영토를 가진 중국의 총 면적은 약 960만㎢, 한반도의 44배에 달하는데요. 넓은 면적만큼이나 다양한 특색을 가진 도시들이 무궁무진합니다.

중국, 어디까지 가보셨나요? 오늘은 도시 종합경쟁력 1위~10위(2016년)를 차지한 중국 대표 도시들을 소개합니다. 중국도시경쟁력연구회 선정 ‘도시 종합경쟁력 TOP10’, 영상으로 빠르게 돌아보시죠!

1위. 상하이(上海)

1위의 주인공은 상하이! 상하이야 뭐 두말할 필요 없는 중국 대표 도시인데요. 중국의 경제, 교통, 과학기술, 금융의 중심지이자 항공 허브인 상하이는 수년째 도시경쟁력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습니다. 둥팡밍주(동방명주)와 함께 야경을 수놓는 와이탄, 난징루(남경로), 인민광장, 상하이 디즈니랜드 등이 상하이 여행의 명소로 꼽힙니다.

2위. 홍콩(香港)

글로벌 금융도시 홍콩이 2위입니다. 세계에서 3번째로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이기도 하죠. 홍콩의 대표 명소로는 빅토리아항, 홍콩 디즈니랜드, 해양공원, 마담투소 밀랍인형 전시관이 있습니다. 1997년 중국의 품으로 돌아온 홍콩, 오는 7월 1일 주권반환 20주년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역시.. 홍콩의 야경은 언제 봐도 멋지군요!

3위. 선전(深)

중국 개혁개방 이후 첫 번째로 지정된 경제특구 선전이 3위를 차지했네요. 개혁개방 중심지로서 단기간 안에 중국 대표 도시로 급부상한 곳입니다. 선전에 방문한다면 '세계의창', 우퉁산(오동산), 동부화차오청(東部華僑城)에 가보시길 추천합니다.

4위. 베이징(北京)

중국의 수도 베이징이 4위에 올랐습니다. 중국 행정의 중심지 베이징은 중국의 정치문화, 국제교류, 과학기술혁신 등 분야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하면 천안문광장과 자금성이 바로 떠오르는데요. 이화원과 만리장성도 빼놓을 수 없는 베이징의 자랑거리입니다.

5위. 광저우(廣州)

5위의 주인공 광저우는 홍콩, 선전과 함께 중국 3대 관문으로 꼽히는 국제도시랍니다. 중국 남부전구(戰區) 사령부 주둔지이기도 하죠. 주요 명소로는 랜드마크 광저우타워와 화청광장(花城廣場), 제1차 국공합작의 산물 황푸군사학교(黃埔軍校) 등이 있습니다.

6위. 충칭(重慶)

‘중국 3대 화로’ 충칭이 6위를 차지했습니다. 한여름 날씨가 펄펄 끓는다고 해서 난징, 우한과 함께 중국 3대 화로로 꼽히는 충칭은 장강(長江양쯔강) 상류 경제, 무역, 물류의 중심지로 통합니다. 다쭈 암각화(대족석각), 진포산(금불산) 등이 충칭 대표 명소랍니다.

7위. 톈진(天津)

7위는 보하이만(渤海灣) 경제 중심지 톈진이 랭크됐습니다. 톈진은 중국의 수도권을 일컫는 말 ‘징진지(京津冀)’의 진(津)을 맡고 있는데요. 톈진 명소로는 근대건축물을 볼 수 있는 우다다오(오대도)거리, 대관람차 ‘톈진의 눈’, 전통거리 구러우(고루)가 뽑혔네요.

8. 쑤저우(蘇州)

“하늘에 천국이 있다면, 땅에는 쑤항(쑤저우, 항저우)이 있다”

‘지상 천국’이라 불리는 쑤저우가 도시경쟁력 8위입니다.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쑤저우가 실은 장강 유역을 대표하는 경제도시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쑤저우에는 ‘4대 정원’이 있습니다. 쑤저우에 가면 줘정위안(졸정원), 스즈린(사자림), 창랑팅(창랑정), 류위안(유원)의 매력을 비교해보는 것도 재밌겠네요.

9. 항저우(杭州)

‘지상 천국’두번째 주자 항저우가 9위를 차지했네요. 항저우는 저장성(절강성) 정치, 경제, 문화, 금융의 중심지랍니다. 항저우하면 시후(서호)가 대표적인 명소이고, 베이징과 항저우를 잇는 징항대운하, 시시(서계) 습지 등이 유명합니다.

10위. 난징(南京)

마지막으로 장쑤성 난징이 10위에 안착했습니다. 난징은 중국 과학연구교육기지이자 교통의 요지로 통하는데요. 아름다운 야경으로 알려진 푸즈먀요(부자묘), 난징대학살 기념관, 쑨원의 무덤 중산릉이 모두 난징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중국 도시경쟁력 1위~4위, 상하이(왼쪽위), 홍콩(오른쪽위), 선전(왼쪽아래), 베이징(오른쪽아래) <사진=바이두>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SN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목록보기 맨위로위로

많이 본 뉴스

최신 카드뉴스

텍스트링크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