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의 '73층' 마천루, 한진그룹 윌셔그랜드센터 개관

본문내용

[뉴스핌=전민준 기자] 미국 서부 최고층 건물인 한진그룹의 월셔그랜드센터가 현지시간 기준 23일 오전 전격 오픈했다.

한진그룹은 이날 준공을 기념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해 주요 그룹 계열사 임직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열었다.

또, 한인사회 각계각층 인사들은 물론 제리 브라운 주지사와 에릭 가세티 LA시장, 게리 토번 LA상공회의소 회장 등도 행사에 참석했다.

한진그룹은 지난 1989년 미국 현지 법인인 한진인터내셔놀코퍼레이션을 통해 LA의 지상 15층, 지하 3층의 월셔 그랜드호텔을 인수했다.

이후 2009년 4월 '월셔 그랜드 프로젝트'를 추진, 8년간 총 10억달러 이상을 투자해 월셔그랜드센터를 총 73층, 높이 335미터인 건물로 재탄생시켰다.

썸네일 이미지
윌셔그랜드센터.<사진=한진그룹>

월셔그랜드센터는 캘리포니아주 요세미티 계곡을 형상화했다. 특히 환태평양 지진대에 속한 점을 고려, 내진설계를 반영했다.

또, 캘리포니아 정부가 추진중인 ‘그린 정책’에 부합하도록 환경 친화적 빌딩으로 설계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민간환경단체인 미국그린빌딩위원회가 주관하는 친환경 건물인증 '리드'도 취득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로비를 비롯한 건물 내벽에 나무로 포인트를 준 환경 친화적 디자인을 통해 환경을 생각하는 호텔의 철학을 담았다"고 말했다.

최상층과 오피스 공간 사이에는 900 객실의 럭셔리 호텔이 자리잡았다. 저층부에는 7층 규모의 상업공간 및 컨벤션 시설, 그리고 최첨단 시설을 갖춘 3만7,000㎡ 규모의 오피스로 이뤄졌다.

한진그룹은 윌셔 그랜드 센터가 L.A.의 새로운 랜드마크로서 현지 교민들에게 자긍심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이 곳을 찾는 전세계 여행객들에게 제공할 경제적, 문화적 파급효과를 통해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의 위상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