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세균 LED로 실시간 청소

본문내용

[ 뉴스핌=황세준 기자 ] 자외선 LED 조명으로 에스컬레이터 손잡이의 세균을 없애는 제품이 나왔다.

LG이노텍은 에스컬레이터 가동 내내 손잡이를 지속 살균할 수 있는 ‘핸드레일 UV LED 살균기’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백화점이나 지하철역 등의 에스컬레이터와 무빙워크 손잡이는 하루에 많게는 수만 명의 손이 닿는다. 그럼에도 하루 2~3회 손걸레 등으로 닦는 것 외에 마땅한 살균 방법이 없었다.

‘핸드레일 UV LED 살균기’는 에스컬레이터 탑승 직전에 손잡이 표면의 세균을 99.99% 제거한다. 핸드레일 앞쪽에 고정된 살균기가 밑으로 지나가는 손잡이에 자외선을 쏘는 방식이다.

이 제품은 278나노미터(nm) 파장의 UV LED 빛으로 세균 DNA를 파괴한다. 화학약품이나 중금속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다. 기존 에스컬레이터 설비 변경 없이 손잡이 앞쪽에 A4용지 절반 크기의 살균 장치 하나만 부착하면 된다.

별도의 전력 공급이 필요 없는 무전원 장치다. 에스컬레이터 손잡이가 움직일 때 발생하는 에너지로 살균기가 자가발전하기 때문에 전기요금이 발생하지 않는다. 

이 제품은 국민안전처로부터 특수구조승강기 검사특례 및 대체검사 기준의 적합성을 인정 받았다. 안전, 환경, 건강 등과 관련한 유럽연합(EU)의 CE인증과 한국 KC인증도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핸드레일 UV LED 살균기는 위생과 안전을 동시에 향상시키는 혁신적 제품”이라며 “뛰어난 살균 성능과 품질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LG이노텍>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