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들, 인도 보험주에 눈독…성장 잠재력 막대"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9일 오후 2시1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 이홍규 기자] 글로벌 증시 투자자들이 인도 보험주를 눈여겨보고 있다. 잠재 고객 규모가 엄청나서 향후 성장세가 고공행진을 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저소득층을 상대로 한 정부의 보험가입 장려도 이런 전망을 뒷받침한다.

8일 자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인도의 가장 큰 민간 부문 보험회사인 ICIC프루덴셜라이프는 기업공개(IPO)를 통해 606억루피(약 1조781억원)를 조달했다. 이는 인도 증시에서 7년 만에 가장 큰 규모다.

증시가 사상 최고치 부근을 맴도는 가운데 주택개발은행(HDFC)과 스탠다드라이프의 합작 보험사와 인도 국립은행(SBI)과 BNP파리바의 합작 보험사도 수개월 내 IPO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지난 10년 인도 보험업계 '우울'

인도 보험사 중 처음으로 IPO에 나선 ICIC프루덴셜라이프는 인도 보험 업계의 기념비적 사례다. 그동안 인도 보험업은 국영보험 사인 인도보험공사(LIC)의 독점 체계였지만 지난 2000년부터 자유화 개혁을 통해 민간에 개방되기 시작했다. HDFC의 디팩 파레크 회장은 "손실을 보고 있는 동안에는 IPO를 할 수 없었다"면서 HDFC의 보험 부문인 "HDFC라이프를 비롯해 다른 회사들이 막대한 투자가 필요했기 때문에 흑자로 돌아서는 데 10년 이상이 걸렸다"고 말했다.

지난 10년간 인도 보험 업계는 자본 확보에 더해 글로벌 금융 위기 여파로 몸살을 앓고 있었다. 금융 위기 이후 주식 연계 보험 상품에서 자금 유출이 일어났고, 2010년에는 해당 상품에 엄격한 규제가 들어서면서 업황이 악화했다. 그러나 막강한 잠재력을 기반으로 지난 3년 강력한 성장세를 보이면서 보험 업종은 이제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블룸버그통신>

◆ 저축 변화·정부 장려로 보험 보편화 기대

인도 생명보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3월 말로 종료된 회계연도 기간 생명보험사들의 신규 사업 보험료 징수액(new business premium collection)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6% 늘어난 1조7500억루피를 기록했고 운용자산 규모는 29조8000억루피로 18% 증가했다. 하지만 생명 보험 상품을 소지한 인구는 전체의 3%도 안 되는 실정이다. 생명보험상품에 대한 1인당 연간 지출액은 2869루피, 45달러를 밑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보험 상품 확산이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낙관한다. 부유층과 금융 지식에 밝은 인구들이 늘어나면서 저축 수단이 전통적인 금과 부동산에서 금융 상품으로 전환하고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정부가 국영은행들에 저소득층을 위해 은행 계좌 2억개 이상을 개설하라고 압박함과 동시에 은행들에 저소득층 신규 고객에게 생명보험상품을 제공하도록 의무화하면서 보험 상품 확산을 촉진하고 있다.

케어레이팅스의 마단 사브나비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보험료가 한 달에 10루피 이하인 상품을 사람들이 갖게 됐다"면서 "이제 시골 지역에 내려가도 사람들이 보험 상품에 대해 모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 과열·쏠림 현상 우려 지적도

그러나 보험주 투자를 비롯해 향후 업황에 대해 회의하는 전문가들도 적지 않다. 예를 들면 ICIC프루덴셜라이프의 경우 IPO 이후 올해 회계연도 순이익 예상치를 기준으로 한 주가수익배율(PER)이 무려 42%나 불어나 35배를 기록 중이다. 인도 증시가 본격적으로 조정을 받게 되면 주식 연계 보험 상품에서 막대한 자금 유출이 일어나고, 투자 수익도 낮아져 보험사들의 실적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컨설팅업체 맥킨지의 피유시 달미아 파트너는 말했다.

쏠림 현상이 우려된다는 지적도 있다. 언스트앤영의 아비저 디완지 파트너는 "24개의 생명보험사가 있는 현재 인도 보험 시장에서 쏠림 현상이 우려된다"면서 "이는 보험 상품 가격을 건실하지 못한 수준까지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사람들은 업계가 가격 인하분을 회수하지 못할 가능성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면서 "이는 통합을 강제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달 HDFC라이프와 업계 5위 맥스라이프가 합병을 시도했었다. 그러나 규제 당국이 딜 구조를 문제 삼아 반대하면서 이 합병 건은 무산됐다.

◆ 장기 투자자 운용사들 긍정적

향후 전망을 밝게 보는 전문가들은 정부의 규제 완화 가능성을 주목했다. 인도의 규제 당국은 보험사의 투자 가능 채권의 신용등급 기준을 점차 완화해왔다. 이에 따라 보험사들은 더 많은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고, 덕분에 회사채 시장도 활기를 띠게 됐다. 정부는 생명보험 분야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 한도를 26%에서 49%로 늘린 바 있다. 하지만 해외에서 인도를 바라보는 투자 전문가들은 이 한도를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신용등급평가기관 크리실의 선임 이사는 "전략적 투자자들이 추가 자유화를 기다리고 있지만, 이미 자산운용업계 투자자들은 인도 보험 산업에서 잠재적 수익 기회가 있다고 말한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