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대결 긴장감에 원화채권 던지는 외국인

본문내용

[뉴스핌=허정인 기자] "지금 한국은행의 가장 큰 관심은 북핵 리스크에 따른 영향이다. 일회성으로 끝날 것이 아니다"(10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북한을 상대로 한 미국의 ‘예방전쟁’(preventive war) 얘기가 흘러나오면서 주식시장에 이어 서울 채권시장에서도 외국인을 중심으로 투매가 이어지고 있다. 달러/원 환율도 레벨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 더해 청와대발 연내 기준금리 인상론도 쉽게 꺼지지 않으면서 한은 주변에서는 8월 말 열릴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소수의견(인상)이 제기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10일 금융시장에 따르면 금주 들어 원화 자산에 대한 투자매력도가 급속도로 식어가는 모양세다. 

가장 큰 이유는 지정학적 리스크다. 북한의 '괌 포위 공격' 엄포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 발언으로 맞서는가 싶더니 이번엔 핵전쟁까지 거론하고 나섰다. 

불안 심리가 확산됨에 따라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이틀째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10일에만 2857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개인의 순매도 규모도 1688억원에 달했다. 

채권금리는 이날 소폭 하락하며 안정을 찾는 모습이었지만 외국인의 국채선물 투매는 거셌다. 외국인은 전날 3년 선물을 1만2307계약10년 선물을 2334계약을 각각 순매도한데 이어 금일에도 각각 1만7444계약, 2227계약을 순매도했다. 이틀 동안 3년 선물만 3조원어치를 던진 셈이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북한 리스크 때문에 외국인이 국채선물을 대규모로 매도했다. 여기에 더해 환율이 약세로 갔다. 보통 원화가 약세로 가면 외국인이 매도로 대응한다. 선물 뿐 아니라 현물도 많이 던졌다"고 설명했다. 

미 금리 상승에도 잠잠하던 원화 채권금리가 최근 급상승한 배경에는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한 기대도 작용했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최근 “기준금리는 한은의 고유 권한이지만 1.25%인 현 상황은 문제가 있다”고 언급했다. 

시장 관계자는 “당장 기준금리를 인상하진 않더라도 이달 금통위에서 좀 더 호키시한 발언을 내놓는 등 시그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정부가 부동산 정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건 상황에서, 원죄로 지목된 한은이 아무런 매파적 발언 없이 동결을 선언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8.2 부동산 정책이 정책금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상반된 해석이 제기된다. 정책의 약발이 제대로 작용하지 않을 경우 최후의 수단으로 금리까지 손댈 것이란 전망이 있는가 하면 부동산 정책 자체가 워낙 세게 나왔기 때문에 기준금리까지 올렸다가는 경기가 덜컹거릴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이런 가운데 이달 31일 소수의견으로 신호를 준 뒤 10월 성장률 전망치 상향과 함께 11월 기준금리 인상이 시행될 것이라는 시나리오도 나온다. 

다만,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금리 인상의 재료가 될 수 없다는 것이 한은의 태도다. 설령 외국인의 이탈이 있다고 해도 금리인상으로 잡아둘 수는 없다는 판단이다. 

한은 통화정책국 관계자는 "시장 자체가 과도하게 불안해지고 변동성이 확대되면 시장 안정화조치는 할 수 있다. 하지만 북핵리스크를 통화정책으로 다룬다는 건 어느 나라에도 없는 얘기"라고 단언했다. 또 "리스크가 올라가면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가 확대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허정인 기자 (jeongi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