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아시아기업 부도 4건, 역사적 평균치 넘어"

본문내용

[뉴스핌=이영기 기자] 지난해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의 기업 부도가 역사적 평균 수준을 넘어서 주목된다. 미국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에 따르면, 신용평가 대상기업들의 지난 1993년 이래 평균 부도수는 연 2.6개 회사였는데 지난해는 4개로 늘어났다.

11일(현지시각) S&P글로벌채권리서치는 보고서에서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 신용평가 대상 기업을 기준으로 보면 1993년 이래 매년 평균 2.6개 회사가 부도났지만 지난 2016년에는 부도회사가 4개였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스탠다드앤드푸어스 <출처=블룸버그통신>

이에 따라 등급조정도 제한적이었다. 보고서는 "등급 상향 비율은 가중평균 10.6%에 비해 낮은 7%였고, 반대로 등급 하락 비율은 평균 7.9%에 비해 높은 10.8%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비록 등급하향 조정 대상 기업수와 부도 회사수가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지만, 이 지역 등급을 받은 기업 회사채 발행 규모는 특히 중국을 중심으로 견조하게 증가했다"고 S&P의 다이애느 바짜 대표는 덧붙였다.

그 결과 이후 12개월 후행 투기 등급채의 부도율은 2.4%에서 2.3%로 낮아졌다. 또 지난해말 기준 일본제외 아시아 발행 채권의 73%가 'BBB-'이상의 투자등급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발행 채권의 투자등급 비율은 51%다.

지역 회사채 등급의 부정적 흐름은 주로 금속과 광산, 금융회사, 부동산 부문에서 등장했다. S&P는 아시아 채권시장에서 주목받는 신용위험 요인은 시장 상황 자체가 조달비용을 높게 하는 것과 정치적인 문제에 대한 시장의 반응, 그리고 중국의 과다부채와 차환 부담으로 꼽았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