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리스크에 얼어붙은 투심…8월 주식형펀드서 4천억 '이탈'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기자] 6차 핵실험으로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북한 리스크가 투자 심리를 얼어붙게 만들며 펀드 시장에도 찬바람이 불었다. 전체 주식형펀드에서 지난 한 달간 4000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다만 중위험-중수익의 수익을 찾는 투자자가 늘며 부동산펀드에는 1조원의 자금이 몰렸다.

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말 전체 펀드 설정액은 전월말 대비 4조6000억원 감소(-0.9%)한 512조1000억원이다. 순자산은 4조8000억원 감소(-0.9%)한 518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썸네일 이미지

전체 주식형펀드 순자산은 1000억원 감소(-0.2%)한 71조9000억원이다. 국내주식형펀드는 코스피가 하락하고 펀드 투자심리가 위축되며 8월 한 달간 1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됐다. 순자산은 2000억원 감소(-0.4%)한 54조1000억원이다.

해외주식형펀드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불확실성 증가, 스페인 테러 등 글로벌 불확실성으로 2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됐지만 글로벌 증시 상승에 따라 순자산은 1000억원 증가(+0.6%)한 17조8000억원이다.

전체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1000억원 감소(-0.1%)한 105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 큰 시사점 없이 마무리된 잭슨홀 미팅으로 국내외 모두 큰 변동 없이 보합세를 이어갔다.

국내채권형펀드는 한 달 동안 2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됐고 순자산은 3000억원 감소(-0.4%)한 94조1000억원이다. 해외채권형펀드는 2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고 순자산은 3000억원 증가(+2.5%)한 11조5000억원이다.

재간접펀드는 3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순자산은 5000억원 증가(+2.2%)한 22조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머니마켓펀드(MMF)는 8조원의 자금이 순유출됐다. 순자산은 7조9000억원 감소(-6.1%)한 122조8000억원이다.

파생상품펀드는 2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됐지만 순자산은 3000억원 증가(+0.6%)한 45조4000억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펀드는 1조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순자산도 1조원 증가(+1.8%)한 56조1000억원으로 최고치다. 특별자산펀드는 7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순자산은 8000억원 증가(+1.4%)한 54조9000억원으로 역시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