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 북상…제주 간접 영향권

본문내용

[뉴스핌=최유리 기자] 태풍 '탈림'이 일본으로 경로를 변경하면서 제주도가 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탈림은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54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쪽으로 북상 중이다.

당초 타이베이 방향으로 북상하다 15일께 중국 푸저우 북북동쪽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난 12일부터 이동경로를 우측으로 틀었다.

탈림은 중심기압 965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 초속 37m의 강풍을 동반한 중형 태풍이다. 진행속도는 시간당 24.0km로 점점 세력을 키우고 있다.

오는 14~15일에는 '매우 강한' 태풍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서쪽 약 670km 부근 해상한 후 16일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서쪽 약 41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해 이번 주말 제주와 남해안 등에 직간접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후 탈림은 진행 방향을 동북으로 바꿔 본격적으로 일본을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4~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이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썸네일 이미지
<캡쳐=케이웨더>

 

[뉴스핌 Newspim]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