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 없어야”

본문내용

[뉴스핌=송의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더 이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을 맞아 인천항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 치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치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우선 “해경은 1953년 창설 이후 바다의 안전과 주권 수호, 조난 구조와 오염방제 임무수행에 헌신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1996년 200해리 배타적 경제수역 선포와 함께 해양수산부의 외청으로 독립한 이후에는 두 배 이상 넓어진 우리 바다를 지켜 왔다”고 격려했다.

이어 “하지만 3년 전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 때문에 조직 해체라는 아픔을 겪었다”며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도 내리지 않은 채 선장과 선원들이 무책임하게 빠져나왔을 때 해경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국민들은 지금도 묻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해경이 이후에 많은 노려을 해 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더욱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활한 해양경찰에 국민의 명령을 전한다”며 “우선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우리 바다는 안전한가라는 국민의 물음에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삼면이 바다인 우리에게 바다는 안보이자 경제며, 민생”이라며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에 경찰청에서 이관 받은 수사·정보 기능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며 “어민들이 경찰청과 해경으로부터 이중조사를 받는 불편을 겪지 않도록 경찰청과 해경 사이에 업무 관할을 분명히 하면서 공조 체계를 잘 갖춰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말을 이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다시 한 번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달라”면서 “여러분 스스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안전한 대한민국의 근간이 돼 주고, 정부도 해양경찰의 발전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마무리했다. 

 

[뉴스핌 Newspim] 송의준 기자 (myminds@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