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해외로컬영화 제작 대폭 확대…글로벌 영화 사업 비전 제시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장주연 기자] “2020년에는 해외에서 자체 제작해 개봉하는 영화를 20편 이상으로 늘리고 10개 이상 언어로 만드는 글로벌 제작 스튜디오로 도약하겠다.” 

CJ E&M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글로벌 영화 사업 설명회’를 개최, 해외 영화시장 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CJ E&M 정태성 영화사업부문장은 “국내 영화 시장 규모는 몇 년째 정체 상태다. 1인 영화 관람 횟수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이라 큰 상승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해외 시장 공략의 성공 여부는 정체된 국내 영화 산업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을지 여부를 가늠할 시금석이 될 것이며 CJ E&M이 해외 영화 시장 개척의 선봉장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년 10~15편의 한국영화를 투자·배급하는 CJ E&M은 지난 2007년 한미 합작영화 ‘어거스트 러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6개국에서 총 23편의 해외로컬영화를 제작해 개봉했다.

이중 한중합작영화 ‘20세여 다시 한번’(중국판 ‘수상한 그녀’)은 역대 한중 합작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에서는 ‘내가 니 할매다’(베트남판 ‘수상한 그녀’), ‘마이가 결정할게2’ ‘걸프롬 예스터데이’ 등 3개 작품을 베트남 역대 로컬 영화 박스오피스 TOP10 안에 올려놨다.

썸네일 이미지

하지만 CJ E&M은 앞으로 글로벌 진출에서 살아남기 위한 해법은 완성작 수출이나 리메이크 판권 판매가 아닌 해외로컬영화 제작이라고 밝혔다.

정태성 부문장은 “한국영화는 할리우드 영화와 달리 그대로 수출됐을 때 언어, 문화적 장벽을 극복하기 어렵다. 리메이크 판권 판매 역시 제작까지 이뤄지는 경우는 드물다. 때문에 한국영화산업의 가장 큰 강점인 크리에이티브 능력을 기반으로 해당 국가 국민의 정서에 맞는 로컬 영화를 제작하는 것이 가장 부가가치가 높고 국내 창작자들에게도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방법”이라고 내다봤다.

물론 상황이 상황인 만큼 중국 시장과 관련해서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흘러나왔다. 그럼에도 불구, 미래를 위해 꾸준히 준비하겠다는 것이 CJ E&M의 입장.

정태성 부문장은 “많이 힘들다. 또 최근 정치적 상황이 더 나빠졌다. 하지만 우리는 계속 개발하고 있다. 겨울은 있지만, 봄은 온다. 지금은 그 시기일 뿐이다. 계속 이러지는 않을 거다. 그래서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쉬운 일은 아니지만, 가치가 있는 시장이다. 그래서 지금도 자주 중국을 방문하면서 미래 작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이날 행사에서는 또 CJ E&M이 준비 중인 해외로컬영화 라인업도 소개했다.

가장 눈에 띄는 시장은 터키였다, 터키는 중동, 유럽, 남미 등에 콘텐츠 파급력이 크기 때문에 매력도가 높은 시장이라고. 이에 CJ E&M은 지난 5월 터키에 현지 법인을 설립, 올 연말 터키판 ‘이별계약’ 개봉을 앞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터키판 ‘스파이’ ‘수상한 그녀’ 등의 작품을 준비 중이다. 

미국에서는 ‘수상한 그녀’의 영어 버전과 스페인어 버전을 각각 준비하고 있다. 영어 버전은 흑인 사회, 스페인어 버전은 미국 내 히스패닉 사회와 멕시코를 위시로 한 중남미 국가가 타깃이다. 흑인 및 히스패닉 사회 모두 가족 간 유대감이 남달라 ‘수상한 그녀’ 스토리를 어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베트남 시장도 공략한다. 우선 빅터 부 감독의 ‘임모탈’(The Immortal) 촬영을 마쳤으며, 베트남판 ‘써니’가 이번 달 크랭크업 했다. 베트남판 ‘퀵’ ‘형’ 역시 기획 개발 중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조코 안와르 감독의 공포영화 ‘사탄의 숭배자’(Satan's Slaves)가 9월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인도네시아판 ‘오싹한 연애’ ‘써니’ ‘이별계약’ 등이 기획 개발 중이다.

다양한 세계 시장에서 선보일 작품 중 ‘수상한 그녀’를 이을 CJ E&M의 킬러 아이템으로는 ‘써니’를 꼽았다. CJ E&M 영화사업부문 임명균 해외사업본부장은 “‘써니’가 좋은 작품이 될 거라고 보고 있다. 또 동남아는 호러와 코미디가 합친 ‘오싹한 그녀’도 좋은 작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예측했다.

끝으로 정태성 부문장은 “저희가 만든 영화가 세상을 좀 더 따뜻하게 만들고 우리 삶의 영양제, 청량제가 됐으면 한다. 물론 모든 영화가 그럴 수는 없겠지만, 최대한 그렇게 하자는 게 우리 내부의 철학이다. 또 회사 차원에서는 영화를 통해서 산업적으로 발전하고 해외에서 대한민국이 조금 더 멋진 나라로 보일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사진=CJ E&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