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서고생' 박준형·정기고·소유·소진·최민기, 벨기에서 벌어진 #인종차별 #물건팔기 (종합)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이지은 기자] 프로그램 제목 그대로이다. 정말 고생을 사서했다. 물건을 직접 팔아 숙소부터 식사까지 해결해야 되는 자급자족이 아닌, 생존 예능이 탄생했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JTBC 사옥에서 JTBC 디지털채널 스튜디오 룰루랄라 예능 ‘사서고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학준PD, 박준형, 소유, 소진(걸스데이), 정기고, 최민기(뉴이스트)가 참석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JTBC 디지털스튜디오에서 제작한 것으로, 스타들이 한국에서 가져온 물건을 벨기에에서 직접 팔며 여행을 하는 신개념 여행 테크 예능이다. 

이날 김학준 PD는 크로스미디어 예능에 대해 “하나의 플랫폼을 대상으로 제작 기획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플랫폼을 이용했다. 각각의 플랫폼에 맞게 변형해서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시면 쉬울 것 같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어 “결과적으로 각각의 플랫폼에 제공이 되면서 시청자들을 하나로 모으는 계기를 마련하려고 크로스미디오 예능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준형은 “이 프로그램이 너무 싫었다. 현장은 시멘트 정글이었다. 가는 곳마다 사람들이 있고 우리를 쳐다보는 시선이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웠다. 우리나라에서 통하는 행동이 벨기에에서는 안 통했다. 걱정도 많았고 부담도 컸다. 위험한 상황도 많았는데 잘 살아서 돌아왔다”며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정말 힘들었다. 낯선 곳에서 인종차별도 오랜만에 느껴봤다. 거의 미국 1970년~1980년대 초반의 인종차별도 느껴봤다. 그래서 동생들한테도 미안한 감정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소유 역시 “많은 일들이 있었다. 평상시에 느껴보지 못했던 재밌는 경험도 많았다. 돈을 벌어야 잠을 잘 수 있고, 돈을 벌어야 먹을 수 있기 때문에 방송의 느낌으로 물건을 파는 게 아니었다. 정말 살기 위해 팔아야 했다. 장사가 안 되면 그날 숙박과 식사에 대한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이랑 많이 돈독해졌다”고 말했다.

소진은 “처음에 20대 초반이나 대학생 때 하는 배낭여행의 고생을 예상했다. 현실에서는 ‘PD님이 왜 이 정도까지 해야 할까’라는 생각을 했다. 서로 애틋하게 지냈다. 정말 못 잊을 기억”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아울러 최민기는 “막내이기도 하고, 예능활동이나 여러 가지 활동 경험이 없어서 많이 걱정을 했다. 걱정했던 것과 달리 형들과 누나들이 잘 챙겨주셔서 가족이 된 것 같다. 육체적,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지만 그래야 프로그램이 재밌을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열심히 임했다”고 말했다.

또 “사실 멤버 종현이도 ‘밤도깨비’에 출연 중인데, 저랑 비슷한 입장이라고 생각한다. 저보다 예능을 2주 먼저 시작했다. 조언보다는 ‘너가 멤버들이랑 있을 때처럼 행동하라’는 말을 해줬다. 종현이보다 ‘사서고생’ 형과 누나들이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이번 프로그램은 다양한 스타들이 모였다. 이번 캐스팅은 ‘사서고생’ 제작진의 거짓말이 한 몫을 했다. 김학준 PD는 “멤버들에게 미안한 게 숙소가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 지금도 죄를 짓고 사는 기분이다. 다행히 헤쳐 나가 줬고, 프로그램도 좋게 나왔다”고 운을 뗐다.

김 PD는 “물건을 팔아야 하기 때문에 정말 고생을 많이 해야 된다고 느꼈다. 그래서 갖은 고생을 한 출연진만이 가능할 거라고 생각했다. 가장 먼저 생각난 사람이 박준형 형이었다. 그리고 한국의 미와 섹시미 어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그에 걸맞는 사람이 소유와 소진이었다”며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사실 예능에서 정기고는 보기 힘든 인물로 꼽힌다. 그가 이번 프로그램 출연을 확정 지은 것 또한 김학준 PD의 거짓말 때문. 정기고는 “예능을 피하기보다, 따로 촬영을 해본 적이 없어서 어색함이 컸다. 그런 것을 감안하고도 가고 싶게 만들었다. 그 정도로 제작진이 거짓말을 했다. 다른 여행 프로그램을 보면 힐링하고 오는 것 같아서 그런 예능인 줄 알았다. 그런데 가서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마지막으로 박준형은 “지금 걱정되는 것이 편집이다. 정말 고생을 많이 했는데 다른 여행 예능처럼 즐긴 것처럼 나오면 김학준PD에게 많이 화가 날 것 같다. 정말 많이 고생했다. 이 프로그램으로 god 초창기 때도 많이 생각났다. 그로인해 멤버들이랑 진짜 돈독해지고 친해졌다. 많이 보시고 저희 기분을 같이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서고생’은 14일 오전 10시에 모바일 웹 ‘옥수수’에서 선공개 되며 같은 날 밤 9시 30분에 JTBC2에서, JTBC 채널에서는 오는 22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사진=JTBC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