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진실 딸 최준희, SNS에 "서운해"…내사 종결 심경?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사진=최준희 양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핌=장주연 기자]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의미심장한(?) 글로 심경을 전했다.

최준희 양은 1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So what we get drunk so what we smoke weed(그래서 우리가 마리화나를 피우는 것은 우리가 취하는 것이다)"에서 "서운해"로 바꿨다. 

이는 전날 경찰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최준희 양의 심경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12일 서울 서초 경찰서는 "정옥순 씨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한 결과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최준희 양 외할머니 정옥순 씨의 학대 논란을 '혐의없음'으로 내사 종결했다.

한편 최준희 양은 지난달 5일 외할머니 정옥숙 씨에게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