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통령 주재 수보회의 주 1회로 변경

본문내용

[뉴스핌=정경환 기자] 청와대는 이번 주부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를 기존 주 2회에서 주 1회로 바꾼다고 13일 밝혔다.

수석보좌관회의를 줄이는 대신 청와대는 대통령 주재 국정과제 및 주제별 관계부처 회의를 수시로 개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매주 월요일 수석보좌관회의만 대통령 주재 회의로 진행되고, 목요일 회의는 비서실장 주재로 진행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수위 없이 출범한 문재인정부는 지난 4개월 동안 쉴 틈 없이 달려 왔다"면서 "그동안 주 2회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국정비전과 과제를 논의하고 점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취임 4개월을 넘기면서 내각도 체계가 잡히고 안정화됐으며, 각 부처 주도의 상시 점검체계가 가동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대통령 주재 국정과제별 회의와 주제별 점검회의 등 다양한 형태로 부처와의 토론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2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취임 후 첫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다. <사진=뉴시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