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대산에 첨단화학 특화단지 조성…10조원 투자

본문내용

[뉴스핌=정탁윤 기자] 석유화학업계가 충남 대산석유화학단지에 최대 10조원을 투자한다. 대산석유화학 단지는 기초석유화학업체 입주, 수도권 접근성 등 탁월한 입지 여건에도 불구 토지 문제 등이 복잡하게 얽혀 추가적인 산업단지 개발이 쉽지 않았다.

한국석유화학협회(회장 허수영)는 1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충남도와 서산시 등과 첨단화학 특화단지 조성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허수영 회장, 오스만 알 감디(Othman Al Ghamdi) 에쓰오일 사장, 김희철 한화토탈 사장 등이 참석했다.

석화업계는 대산 첨단화학 특화단지 개발을 통해 대형 석유화학업체는 물론 중소 고부가 정밀화학 업체의 투자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화학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썸네일 이미지
14일 서울 잠실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대산특화단지 양해각서 체결식 모습 <사진= 정탁윤 기자>

허수영 회장은 "개발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에쓰오일, 한화토탈 등 관련 업체와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알 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도 "앞으로 석유화학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며 "대산특화단지 조성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운규 장관은 "대형 업체는 적극적인 국내 투자로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중소업체와 상생협력을 위해 나서야 한다"며 "정부도 규제 완화에 최선을 다하고 연구개발(R&D)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 앞서 진행된 산업부장관과의 간담회에서 석유화학업계는 올해 석유화학업계가 투자확대를 통해 약 7만여개의 일자리를 창출, 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수영 회장은 "투자 확대로 올해 2500여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이뤄질 것이며 설비투자도 반도체, 디스플레이에 이어 가장 많은 7조7000억원 수준이 될 것"이라며 "중소업체와의 상생도 회원사 개별 노력에 더불어 동반성장위원회를 구성해 경영안전자금지원과 기술교육 등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또 "환경규제 확대와 해외의 수입규제 강화로 인한 어려움을 해결해달라"며 "규제의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경쟁력 저하로 이어지지 않도록 단계적·점진적으로 도입하고, 업계 의견을 적극 수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백 장관은 "정부도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 완화에 최선을 다하고, 첨단 소재 분야 R&D와 대 ·중소 상생협력에 적극 지원하겠다"며 "러시아·몽골 등 자원 보유국과의 신사업 발굴과 규제 완화를 위한 정부 합동지원반을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정탁윤 기자 (tack@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