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10억원대 사기 피해

본문내용

[뉴스핌=방글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양준혁 야구 해설위원이 10억 원대 사기를 당해 재판중이다.

썸네일 이미지
양준혁 해설위원이 10억원대 사기 피해를 당해 재판 중이다. <사진=뉴시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은 양준혁에게 전환사채를 넘겨주겠다고 속여 10억원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로 사업가 정모씨를 최근 기소했다.

스포츠게임업체에 10억원의 빚을 지고 있던 정씨는 같은 회사에 10억원을 투자했던 양 해설위원에게 접근해 "빚과 투자금을 상계 처리해 주면 보유하고 있는 다른 회사의 전환사채 10억원어치를 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정씨는 양 해설위원에게 약속한 전환사채를 보유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정씨가 양준혁에게 전환사채를 줄 생각과 능력이 없었다고 보고 정씨를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뉴스핌 Newspim] 방글 기자 (bsmil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