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기아차 '창의력 대장'은 나야 나~

본문내용

[뉴스핌=전선형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연구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한자리에 모였다.
 
현대ㆍ기아차는 12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기술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12일 경기도 화성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진행된 '2017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의 모습.<사진=전선형 기자>

올해로 8회째를 맞은 페스티벌은 현대ㆍ기아차 연구개발본부(R&D) 내 열린 연구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대표적인 문화활동이다. 4~8명의 연구원이 팀을 이뤄 이동수단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경연을 펼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현대ㆍ기아자동차는 이번 페스티벌 진행을 위해 지난 3월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으며 이 중 참신하고 독창성이 돋보이는 8개의 본선 진출 작품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본선에 진출한 작품은 ▲차량 내부에 탑재된 외부 자동세차 로봇 시스템 ‘더스트 버스터’ ▲심부름은 물론 1인용 모빌리티로도 활용가능한 생활보조로봇 & 모빌리티 ‘로모’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차량 오염을 방지하고 외관을 보호하는 자동 전동차고 ‘쉘터’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지원 시스템 ‘심포니’ ▲사고를 줄여주는 안전 운전 시스템 ‘착한자동차’ ▲안전벨트 자동 착용 시스템 ‘팅커벨트’ ▲차량 내부 공간의 자율적, 창의적 활용사례 ‘플루이딕 스페이스’다.

현대·기아차는 본선에 오른 8개 팀에 제작비 일체와 작업 공간 등을 지원했으며, 각 팀은 약 5개월의 기간 동안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해 냈다.
 
이 날 열린 행사에서 본선 진출 8개 팀은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및 100여명의 직원 청중평가단이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다.
 
그 결과 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지원 시스템 ‘심포니’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대상에게는 상금 700만원과 북미지역 연수의 기회가 제공된다.
 
현대·기아차는 수상작품들을 향후 국내 모터쇼 등 각종 사내·외 행사에 전시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전선형 기자 (intherai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