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최시원 "강소라 목말? 깃털 같아"…강소라 "근육이 남달라" 서로 감탄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황수정 기자] '변혁의 사랑' 최시원과 강소라가 목말 촬영 소감을 털어놨다.

12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tvN 새 주말드라마 '변혁의 사랑' 제작발표회에서 최시원과 강소라가 목말 촬영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최시원은 "소라 씨가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정말 가벼웠다"며 "마음 같아서는 스쿼트라도 해볼까 싶었다. 그런데 다음날 촬영도 있어서 그만뒀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강소라는 "(최시원이) 사이클로 단련된 근육을 가지고 있어서인지 '핏감'이 남달랐다"고 말해 다시 한 번 폭소케 했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로 신분 하락한 생활력 제로의 재벌3세 변혁(최시원)과 고학력·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강소라), 그리고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코믹 반란극이다.

신드롬을 일으켰던 '또 오해영' 송현욱 감독과 '욱씨남정기' 주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14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CJ E&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