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구호', 패션문화 핫플레이스 한남동 등장

본문내용

[뉴스핌=이에라 기자] 예술 문화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삼성물산 여성복 '구호(KUHO)'가 입성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서울 한남동에 구호의 첫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플래그십 스토어는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총 3개층 628㎡(190평) 규모다.

한남동은 한강진 길을 따라 꼼데가르송, 띠어리, 란스미어, 비이커, 코스 등의 의류 브랜드는 물론 스트라디움, 바이닐&플라스틱, 뮤직라이브러리, L스토어, 리움, 블루라운지 등 음악, 예술 브랜드들이 자리잡고 있다.

특히 30대 젊은층들이 많이 찾아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입성하고 싶은 첫 번째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여기에 미군들이 아파트로 썼던 외인부지가 고급 주택단지로 건설될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구호는 의류를 넘어 토털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며 컨템포러리하게 재해석된 미니멀리즘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한 눈에 보여주고자 ‘집’이라는 컨셉으로 매장을 꾸렸다.

구호는 ‘웰 밸런스드, 퀄리티 베이스드(Well-balanced, Quality-based)’라는 철학을 토대로 공간(space)과 컬러(color), 머티어리얼(material)의 조합으로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를 구현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구호 한남동 플래그십 스토어>

지하 1층은 고급스러운 집을 컨셉으로 잡았다. 드레스룸, 파우더룸, 다이닝룸으로 공간을 구분해 구호의 전체 컬렉션 상품을 비롯, 테이블 웨어, 리빙, 뷰티 상품들로 구성했다.

지상 1층은 젊은 감성의 스튜디오 컨셉으로 구호의 액세서리와 함께 합리적인 가격대의 영&컨템포러리 라인 상품을 준비했다.

2층은 미니멀한 쇼룸으로 전시 뿐 아니라 고객 클래스 및 각종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구호는 젊은 고객을 새롭게 유입시키고자 컨템포러리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가성비 높은 익스클루시브 라인 ‘아티산’을 새롭게 내놨다. 프랑스 출신의 유명 아티스트 ‘폴 콕스’와 협업 상품이 출시된다. 

구호는 시즌별 컬러감이 살아있는 쿠션과 에코백•파우치•화장품 케이스 등 패브릭•가죽 소품, 직접 디자인한 PB(자체 제작) 상품으로 준비했다. 국내 향기 전문 브랜드 ‘오반 유니온’과 협업을 통해 도시적이고 중성적 이미지의 구호 ‘향’을 개발해 디퓨져, 캔들도 출시했다.

윤정희 여성복사업부장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구호의 아이덴티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플래그십을 토대로 브랜딩 작업을 더욱 확고히 해나갈 계획” 이라며 “가로수길 상권이 세로수길로 확대된 것 같이 상권 확장성이 기대되는 한남동에서 구호가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길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