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받아 마땅한 젊은 예술가 지원 프로그램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이현경 기자] 공연, 전시, 창작, 미술계의 젊은 예술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활발하다. 신진 예술가를 발굴하고 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경제적으로 지원한다. 주로 지역 문화재단에서 이같은 움직임이 일고 있다.

서울문화재단은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을 올해부터 시작했다. 서울문화재단은 지난해 9월 서울시에서 75억을 지원받아 청년예술인 지원 사업을 맡게됐다. 올해 초 1차, 8월에 2차로 청년예술인 지원을 위한 공모전을 열었다. 연극, 무용, 음악, 전통, 다원, 시각 총 6개 분야로 나눴다. 서울문화재단 측은 "청년 예술가가들이 현실과 맞닿은 진입 장벽을 완화시키고, 창작활동을 하고 사회기반을 본격적으로 닦을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전문화재단은 올해 7월 청년예술인 창작 및 공연장 지원 사업을 진행했다. 청년예술가로 구성된 단체와 공연장 등록이 되어있는 대전 지역 내 300석 미만 소극장(공연장)에서 12월 이내에 공연을 열 예술가들을 모았다. 대관료 항목에 한해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 올해 3월에는 대전문화재단 차세대 아티스타 24명을 선발했다. 대전문화재단 차세대 아티스타 지원사업은 올해로 5년 째다. 2017년 신규 선정자로는 문학 1명, 시각 2명, 음악 3명, 전통 1명, 무용 2명, 연극 2명, 대중 2명, 다원 1명이 선발됐다. 선발자들은 1년차의 역량강화 및 창작활동과 2년차의 창작·발표활동 지원 외에 다양한 기획사업 참여의 기회가 주어진다. 선발 후 2년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썸네일 이미지

대구문화재단도 2012년부터 청년예술가 지원 사업을 해오고 있다. 차세대 예술인력의 발굴·육성을 위한 사업으로 대구시가 후원하고 대구문화재단이 지원한다. 지원내용으로는 안정적 창작활동을 위해 매월 80만원을 지원하는 재정지원, 예술계 진입을 위한 멘토컨설팅 및 활동을 관리하는 활동지원, 선발된 청년예술가들에 대한 홍보자료집 제작 및 언론 보도를 지원하는 홍보 지원이 있다. 3기 청년예술가는 무용, 음악, 연극, 전통예술, 시각예술 5개 분야 총 15명이며 국내외 다양한 작품과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지원으로 올해는 '여기서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로 관객들과 소통한다. 1부는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 아래 무용과 시각예술분야 청년예술가들의 합동 공연이, 2부는 '여기에서 꽃'이라는 주제로 전통, 음악, 연극분야의 청년예술가들의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여기서 꽃을 피우다' 공연은 오는 14일 오후 5시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에서 진행되며, 전시는 14일부터 27일까지 대구예술발전소 1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전시는 14일에 진행했던 공연영상과 시각예술분야 청년예술가들의 작품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지역 문화재단 외에도 청년 예술가에 뜨거운 지지와 후원을 보내는 곳이 있다. 그중 두산아트센터는 2008년부터 창작자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공연 분야의 만 40세 이하 젊은 창작들에게 3~5년 신간 제작, 워크숍, 해외 리서치 작업 등 창작활동을 장기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이경성, 이자람, 양손프로젝트, 김은성, 성기웅 등이 두산아트센터와 함께 작품을 개발하고 있다. 오는 11월7일부터 26일까지는 두산아트센터 창작자육성프로그램으로 연극무대가 올라간다. 

썸네일 이미지
두산아트센터 창작자육성 프로그램 아티스트 이경성의 신작 연극 '워킹 홀리데이 Walking Holiday' <사진=두산아트센터>

두산아트센터는 창작자육성 프로그램과 더불어 두산 아트랩, 두산 레지던시 뉴욕, 두산 큐레이터 워크샵, 두산연강예술상 등을 운영하고 있다. 두산 아트랩은 만 40세 이하 예술가들의 새로운 실험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된 창작자를 쇼케이스, 독회, 워크숍 등 다양한 형식으로 소개한다. 두산 레지던시 뉴욕은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미술 분야의 젊은 한국 작가들에게 6개월 간 작업실과 아파트를 제공한다. 레지던시 입주 작가들에게는 두산 갤러리 뉴욕에서의 개인전과 현지 전문가 및 미술 애호가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두산 큐레이터 워크샵은 한국 현대미술계에 새로운 시각을 제시할 신진 큐레이터를 발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세 명의 큐레이터를 선정해 1년 동안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초청, 강의, 세미나, 워크샵으로 현대미술의 이론과 현장 참여를 돕는다.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양성에 힘써온 두산 초대회장 故연강 박두병 선생의 뜻을 이서 2010년에 제정했다. 미술과 공연 분야에서 독자적인 세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가는 만 40세 이하 예술가들을 지원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이현경 기자(89hkle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