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6대 동시에’ 전기차 집중 충전소 탄생

본문내용

[뉴스핌=심하늬 기자] 여러 대의 전기차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전기차 집중 충전소'가 서울 도심에서 운영된다. 새 충전소는 주차바를 통과하거나 주차 확인증 등을 별도로 받지 않아도 되는 '24시간 완전 개방형'이다.

서울시는 13일 중구 광교사거리 인근 한외빌딩 옆 노상주차장에 이같은 '전기차 집중 충전소' 1호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충전소는 시험운영을 거쳐 11월 초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 충전소는 전기차 6대까지 동시에 충전할 수 있다. 충전기 설비를 모두 지하화하고 이동형 충전케이블을 설치해 전기차 전용 주차장에 차를 세우지 않더라도 케이블을 끌어서 충전할 수 있다.

썸네일 이미지
전기차 집중 충전소의 설치 개념도 <사진=서울시 제공>

이번 '전기차 집중 충전소'는 지난 9월 서울시를 비롯해 6개 단체가 함께 발표한 '서울 전기차 시대 공동선언'에 따른 후속 조치로 설치됐다. 서울시는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보급하고 집중 충전소를 설치하는 한편 서울시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5개 권역별로 2개소 이상의 전기차 집중 충전소를 설치해 전기차 충전 불안을 줄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연말까지 중구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사옥 지하주차장에도 10여 대의 동시 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집중 충전소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충전 인프라 개선을 위해 주유소에도 급속충전기를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서울 시내 총 553개 주유소 중 설치 조건을 충족하는 모든 곳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대기 질 개선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산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과제"라며 "전기차 집중 충전소 등을 더 많이 설치해 시민들이 충전 불안 없이 전기차를 선택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심하늬 기자 (merongy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