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 미만 영아 잡아라” 4가 독감백신 속도내는 제약사

본문내용

[뉴스핌=박미리 기자] 국내 '3세 미만' 4가 독감백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제약사들의 발걸음이 분주하다. 4가 독감백신은 기존 3가 독감백신보다 예방범위가 넓어 전세계적으로 접종이 권장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GSK의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광고자료<사진=GSK>

1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다국적 제약사 GSK는 내년 상반기 3세 미만을 대상으로 한 4가 독감백신의 국내 판매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GSK 관계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이 나면 국내에 3세 미만 4가 독감백신 허가를 신청할 것"이라며 "내년 상반기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 회사는 3세 미만 4가 독감백신의 글로벌 임상을 마치고 FDA 승인을 기다리는 중이다. 

4가 독감백신은 바이러스를 3가지(A형 2개-B형 1개) 예방해 주는 3가 독감백신과 달리, 4가지(A형 2개-B형 2개)를 예방해 준다. 더 많은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다 보니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의약품청(EMA) 등 해외에서도 4가 독감백신 접종을 권장하는 추세다. 전세계적으로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시판 중인 4가 독감백신 중 3세 미만을 대상으로 한 제품은 없다. 후발주자인 일양약품(19세 이상)을 제외하고, 모두 3세 이상 소아·청소년 및 성인을 대상으로 허가받았다. 이로 인해 3세 미만 영아들은 선택권 없이 3가 독감백신만 맞아야 한다.  

현재 국내 독감백신 업체들은 3세 미만 4가 독감백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글로벌 임상을 마친 GSK 외 SK케미칼, 녹십자, 일양약품 등이 국내에서 임상을 진행 중이다.

SK케미칼 관계자는 "구체적인 목표를 밝히기 어려우나 임상3상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녹십자 관계자는 "내년 독감시즌 전 허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독감백신 시장은 60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이 중 3가 독감백신과 4가 독감백신이 절반씩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유아·노년층 등에 무료로 접종해주는 국가필수예방접종에 포함된 3가 독감백신과 달리, 4가 독감백신은 아직 민간시장만 대상으로 함에도 비중이 높다. 

올해는 국내 4가 독감백신 시장은 기존 사업자들에 사노피파스퇴르(제품명 박씨그리프테트라주), 동아에스티(백시플루4가), 보령바이오파마(보령플루Ⅷ테트라백신)가 새롭게 합류해 총 9종(8개사)이 국가 출하승인을 받았다. 승인을 받은 총 물량은 1000만도즈로 전년보다 100만도즈 늘었다.  

썸네일 이미지
2017년 국가출하승인 신청 계절인플루엔자백신 목록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