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쇼핑의 유혹..의류부터 가구까지 최대 60% 파격할인

본문내용

[뉴스핌=이에라 기자] 본격적인 가을을 맞아 유통가가 의류부터 가구까지 대규모 세일에 나서며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2일까지 전점포에서 가을·겨울 컨템포러리 의류를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이번 행사에는 겐조, 바네사브루노, 이로, 산드로, DKNY, 질스튜어트, 클럽모나코 등 30여개 유명 컨템포러리 브랜드 등이 참여한다.

강남점 8층 이벤트홀에서는 행사 첫 주말인 15일까지 클럽모나코, 이로 등 컨템포러리 인기 상품들을 할인해 판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은 잠실점에서 인기 로드샵 브랜드 상품을 만날 수 있다. 가로수길이나 홍대, 한남동, 삼청동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로드샵 브랜드를 한번에 만날 수 있는 기회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남동 ‘클레프’, 압구정 ‘탱이’, 가로수길 ‘엘라엘’, ‘콤마엠’ 등 총 17개의 다양한 인기 로드샵 브랜드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15일까지 3일간 '가을상품 마감 특별 세일전'을 진행한다.

압구정본점, 무역센터점, 목동점, 판교점 등 10개 점포에서 'H-컨템포러리 페어'를 진행한다. DKNY, 질스튜어트, 바네사브루노 등 수입패션 브랜드 40여개가 참여한다.

총 100억원 물량의 2017년 신상품을 5~10% 할인 판매한다. 또, 이로, DKNY, 에센셜 등은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머플러 등 사은품을 증정한다.

무역센터점에서는 '한섬 글로벌&현대G&F 패밀리 세일'을 열고, 타미힐피거, 클럽마노코, CK캘빈클라인, DKNY 등 15개 의류패션 브랜드 상품을 최대 80% 싸게 구매할 수 있다.

천안의 갤러리아센터시티에서는 17일까지 키즈 베이비 페어를 연다. 30여개 브랜드의 기획 및 이월 상품을 최대 60% 할인한다. 대전 갤러리아타임월드도 18일까지 1년에 한번 진행하는 비비안 특별가전을 연다. 브라는 2만~3만원대, 여성팬티는 7000원~1만원대다.

온라인몰도 세일에 동참한다.

AK플라자가 운영하는 AK몰은 오는 22일까지 각종 뷰티 제품을 최대 30% 할인한다.

‘9900원 뷰티페어 특가 행사’에서는 아르간 모로코드라이 바디오일, 해피바스 바디로션 등을 만날 수 있다. 라끄베르 엔조이 데일리 선블록, 도브 샴푸, 닥터지 하이드라 인텐시브 에센스 등은 1+1 행사 대상이다.

G마켓은 오는 15일까지 이사∙웨딩 시즌을 맞아 다양한 가구브랜드 가구 및 시공 인테리어 상품을 최대 66% 할인 판매한다. 매일 ‘가구 슈퍼딜’을 통해 인기 가구 2종씩 최대 61% 특가에 선보인다. 행사기간동안 5종의 할인 쿠폰도 이용할 수 있다.

하프클럽도 오는 15일까지 신규 입점한 디자이너 브랜드의 가을 신상 의류를 최대 15% 세일한다. 16여 개의 디자이너 브랜드를 세일가로 만나볼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