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주택전월세전환율 6.4%..전달과 동일

본문내용

[뉴스핌=김지유 기자] 지난 8월 전국에서 전셋집을 월셋집으로 바꿀 땐 전세보증금에서 월세보증금을 제하고 남은 돈에서 연 6.4%를 월 임대료로 내면 됐다.

1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6.4%로 지난 7월과 같았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로 전달과 동일했다. 연립다세대주택은 6.4%, 단독주택은 8.0%로 각각 0.1%P 하락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5.9%로 전달과 같았고 지방은 7.6%로 0.1P 하락했다.

전달에 이어 전국에서 세종이 5.5%로 가장 낮고 경북이 9.5%로 가장 높았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셋집을 월세로 바꿀 때 사용되는 수치다. 전세보증금에서 월세보증금을 제한 금액에 전환율을 적용하면 연간 월세금액이 산출된다.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며 낮으면 반대 의미다.

전월세 전환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R-ONE이나 한국감정원 부동산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썸네일 이미지
주택종합 유형별 전월세전환율(단위:%) <자료=한국감정원>

 

[뉴스핌 Newspim] 김지유 기자 (kimjiyu@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