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광석 부인에게 저작권료 가는게 싫었다"...동물원 멤버 박기영의 고백

본문내용

[뉴스핌=김진수 기자] "저작권료 서해순 씨에게 가는게 싫다."

지난 24일 삼성동 위메프 본사 1층에서는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동물원 멤버이자 음악감독으로 참석한 박기영은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故김광석의 아내 서해순 씨에 대한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뉴스핌 Newspim] 김진수 기자 (bestkj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