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벗고 새 도전하는 뮤지컬 신예, 이호원·병헌·러블리즈 케이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배우 이호원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충무아트홀에서 열린 뮤지컬 ‘모래시계’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양진영 기자] 인피니트와 틴탑을 떠난 이호원, 병헌이 뮤지컬 배우로 새로운 도약을 한다. 러블리즈 케이는 팀 컴백과 함께 뮤지컬 무대에 동시에 서며 새 도전을 하게 됐다.

인피니트 호야(이호원)가 지난 8월 말 팀을 떠나 독자 행보를 걷기로 한 뒤, 첫 작품으로 오는 12월부터 뮤지컬 '모래시계'에 출연한다. 틴탑 탈퇴를 선언한 엘조(병헌)도 지난 7일 개막한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으로 완전히 변신을 시도 중이다. 최근 새로운 도전을 한 러블리즈 케이(김지연)은 현재 '서른 즈음에'에 옥희 역으로 출연 중이다.

◆ 이호원-병헌, 브라운관서 경험한 '연기의 맛'…무대에서 잘 살려낼까

이호원과 병헌은 각각 아이돌 그룹 출신으로, 원 팀을 떠나 이번 시즌 뮤지컬에 첫 도전하게 됐다. 이호원은 인피니트 호야로 활동할 때인 2012년 방송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 출연하며 연기를 시작했다. 당시 연기 초보였음에도 주연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를 소화해내며 극의 인기에 보탬이 됐다.

이후에도 '가면' '초인가족 2017' '자체발광 오피스'에서 꾸준히 연기자로서 경력을 쌓아왔다. 인피니트를 떠나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튼 그는 뮤지컬 '모래시계'로 처음 무대에 오른다. 이호원은 "예전부터 꼭 해보고 싶었던 장르"라면서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가 '모래시계'에서 주연급으로 출연하는 것은 아니지만, 팀 탈퇴 후 첫 행보인 만큼 극 소화력과 흥행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극단 익스트림플레이>

병헌(엘조) 역시 이호원과 비슷한 케이스다. 틴탑으로 활동할 당시 SBS 드라마 '딴따라'에서 먼저 연기의 맛을 봤다. 이후 원 팀을 탈퇴하고 소속사 티오피 미디어에 계약 해지를 요구한 그는 뮤지컬 '그 여름 동물원'으로 무대에 선다. '딴따라'에서 잠깐 선보였던 드럼 연주를 무대 위에서 라이브로 소화하게 됐다. 여러 뮤지컬, 가수 선배들과 함께 동물원의 명곡들을 재현할 예정이다.

썸네일 이미지
러블리즈 멤버 케이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두 번째 정규 앨범 ‘R U Ready?' 쇼케이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이형석 기자 leehs@

◆ 러블리즈 멤버 중 첫 뮤지컬 도전 '케이', 밝은 캐릭터+보컬 호평

러블리즈 케이는 현역 아이돌로 새로이 뮤지컬에 입문한 신예다. 현재 뮤지컬 '서른 즈음에'에서 옥희 역할로 출연하며 산들, 백형훈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대책없이 밝으면서도 극중 현식을 향해 순애보 사랑을 표현하는 옥희 캐릭터를 특유의 발랄한 에너지로 소화한다는 평이다.

특히 주크박스 뮤지컬 특성상 누구라도 주목하게 되는 것이 보컬 실력. 케이는 다행히 러블리즈 메인 보컬로 활약한 경험이 있어 꽤 많은 분량의 넘버를 안정적으로 소화해내는 편이다. 더블 캐스트인 유주혜의 뛰어난 기량과 견줘 크게 부족함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평가가 관객들로부터 나온다. 에프엑스 루나, 소녀시대 제시카와 서현 등을 이을 걸그룹 출신 뮤지컬 스타가 탄생할 지 주목되는 바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