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유력 매니저가 사들인 7개 글로벌 가치주

본문내용

[뉴스핌=김성수 기자] 주식 시장에서 가치주를 사는 것은 쉽지 않다. 운 좋게 가치주를 발견해도 남들보다 일찍 사야 하고, 주가가 오르락 내리락 하는 기간도 견뎌야 한다. 주가가 좀 더 싸진 다음에 사려고 기다렸으나 오히려 더 비싸져서 낭패를 보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진흙 속에 묻힌 진주'인 가치주를 마치 보물찾기 하듯 찾아내는 일을 업(業)으로 하는 사람들이 있다. 웰스 캐피탈 매니지먼트의 데일 위너스 포트폴리오 매니저가 그 중 한 사람이다.

7일(현지시각) 미국 투자매체 배런스는 데일 위너스 포트폴리오 매니저가 추천하는 7대 유망 주식들을 소개했다.

데일 위너스는 웰스파고 인터내셔널 에쿼티 펀드(종목코드: WFEAX)를 운용하고 있다. 가치주에 투자하는 이 펀드는 지난 5년간 투자 수익률이 연간 9.4%다. 글로벌 펀드평가사 모닝스타에서는 별 네 개를 받았다. 모닝스타 평점 시스템에서 별 다섯 개가 최고점수임을 고려하면 낮지 않은 점수다.

WFEAX에서 비중이 높은 10대 종목은 ▲DnB(종목코드: DNB) ▲Eni(ENI) ▲콤파니 드 생고뱅(SGO) ▲우니크레디트(UCG) ▲NN 그룹(NN) ▲노바티스(NVS) ▲지멘스(SIE) ▲보다폰 그룹(VOD) ▲바이엘(BAYN) ▲히타치(6501)다.

썸네일 이미지
WFEAX에서 비중이 높은 10대 종목 <자료=모닝스타 (배런스 재인용)>

DnB(종목코드: DNB)는 노르웨이 최대 은행이다. 기존자기자본(Tier-1) 비율이 16%로 유럽 은행들 중에서 가장 높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위험자산을 자기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이 때 자기자본은 '기본자본(Tier 1)'과 '보완자본(Tier 2)'으로 구성된다. 기본자본은 영구적 자본으로 기능할 수 있는 자본금, 자본준비금, 이잉잉여금 등이다.

반면 DnB는 부채비율이 7%로 유럽 은행 중 가장 낮은 수준에 속한다. 또한 국제유가나 해운 쪽에 거액의 익스포저(위험노출액)를 갖고 있어서 향후 전망이 나쁘지 않다.

데일 위너스는 네덜란드 최대 보험업체 NN 그룹도 저평가된 주식이라고 평가했다. NN 그룹의 배당수익률은 4.5%로, 현재의 저금리를 감안했을 때 높은 수준이다. 이 밖에도 데일 위너스는 향후 수년래 NN 그룹이 배당수익률과 동일한 수준의 자사주 매입을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주주환원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정보기술(IT)업체 히타치(종목코드: 6501)는 극적인 포트폴리오 재구성과 비용 절감을 실시하고 있다. 반도체 등 비핵심 사업부에 대해서는 기업분할(스핀오프)을 실시하는 등 일본 기업으로서는 드물게 비용 절감에 나서고 있다는 게 데일 위너스의 설명이다.

썸네일 이미지

데일 위너스는 일본 경제 상황이 양호한 것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선거에서 승리해 아베노믹스가 유지될 것이라며 히타치를 비롯한 기업들이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다폰(종목코드: VOD)은 배당수익률이 6%로 높다. 지난 27년간 배당을 꾸준히 늘려온 것을 봐도 주주환원을 많이 실시하는 기업이다. 통신주가 으레 그렇듯 안정적인 것도 장점이다. 보다폰은 버라이즌 와이어리스 지분을 매각한 후 네트워크 품질을 높이기 위해 경쟁업체들보다 빨리 유럽 쪽 재투자에 나섰다.

현재 보다폰은 설비투자 규모가 최고치에 와 있으나, 감가상각을 포함한 영업이익(EBITDA)이 성장하고 있고 시장 지배력도 강력하다. 이에 따라 데일 위너스는 보다폰의 잉여 현금흐름이 10%에 가깝게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