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계란 4곳 추가 검출…난각코드 11호성·11계룡·11재정·12JJE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이고은 기자] 충남과 전북의 4개 농장에서 생산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 대사산물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돼 정부가 회수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4일 살충제 검사 항목을 확대 적용해 시중에 유통되는 계란 80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충남과 전북의 4개 농가가 생산·유통한 계란에서 피프로닐 대사산물(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돼 해당 농장의 계란을 회수·폐기한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호성농장(난각표시: 11호성), 계룡농장(난각표시: 11계룡), 재정농장(난각표시: 11재정), 사랑농장(난각표시: 12JJE)에서 생산·유통된  계란이다.

정부는 산란계가 과거 피프로닐에 노출됐기 때문에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계란에 옮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이고은 기자 (goe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