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화텅을 만든 인터넷 대전 5인의 '제갈량'

본문내용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13일 오후 5시1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홍성현 기자] 어릴 적부터 컴퓨터를 좋아했다는 마화텅은 1998년 27세의 나이에 텐센트를 설립한다. 그로부터 약 20년의 세월이 흘렀고, 마화텅의 텐센트는 명실상부 중국의 대표 IT기업이 됐다. 텐센트의 시가총액은 세계 상위 10위권 안에 진입했고, 텐센트의 수장 마화텅은 중국 최고 부호자리에 올랐다.

유비에게 제갈량이 그러했듯 한 사람의 성공 뒤에는 물심양면으로 그를 지원한 숨은 조력자가 있기 마련이다. 마화텅에게는 위챗의 아버지 장샤오룽, 공동창립자 장즈둥과 쉬천예, 설립 초기 투자자 리쩌카이가 있었다. 마화텅을 도와 텐센트 실화를 일군 5명의 ‘제갈량’을 소개한다.

썸네일 이미지
텐센트 마화텅 회장 <사진=바이두>

위챗의 아버지장샤오룽

“위챗(微信 웨이신)이 없었다면 지금 텐센트는 어땠을까?”

텐센트 마화텅 회장의 등골이 오싹해질 상상이다. 위챗은 SNS강자 텐센트를 설명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대표 브랜드. ‘중국판 카카오톡’ ’중국 국민메신저’라 불리는 위챗은 현재 중국인의 일상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소통 창구가 됐다. 현재 위챗의 글로벌 이용자수는 9억명에 달한다.

이 효자상품 위챗을 탄생시킨 주인공이 바로 장샤오룽(張小龍)이다. ‘위챗의 아버지’라 불리는 장샤오룽은 텐센트 성공 신화를 이룬 핵심 인물로 꼽힌다.

텐센트의 부총재 장샤오룽은 주로 연구개발 분야의 업무를 책임지고 지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에는 월스트리트저널 선정 ‘중국 혁신인물’에 이름을 올렸다.

썸네일 이미지
장샤오룽(張小龍) <사진=바이두>

대학동문 공동창립자장즈둥

장즈둥(張誌東)은 텐센트에서 마화텅 회장과 함께 가장 중요한 인물로 손꼽힌다. 선전(深圳)대학교 동문이자 텐센트 공동창립자인 마화텅과 장즈둥, 이들의 메신저 QQ번호가 나란히 10001와 10002인 것만 봐도 텐센트 내 장즈둥의 위치를 대략 가늠할 수 있다.

대학시절 ‘컴퓨터 천재’라 불렸던 장즈둥은 마화텅과 함께 텐센트를 세우고 성장시켰다. 마화텅이 아버지라면, 장즈둥은 어머니 같은 존재라고 내부 사람들은 평가한다. 마 회장이 결단력 있고 강단 있는 성격이라면, 장즈둥은 덕망 있고 온화한 캐릭터라는 것. 두 사람의 리더십이 조화를 이루며 텐센트를 이끌어왔다는 분석이다.

장즈둥은 지난 2014년 텐센트 CTO(최고기술경영자)에서 물러나 지금은 명예 고문(顧問)직을 유지하며 사내 인재 육성 및 기업문화를 전파하는 멘토로 활약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장즈둥(張誌東) <사진=바이두>

◆ ‘텐센트 2인자’ 류츠핑

류츠핑 텐센트 상무이사(執行董事)는 ‘텐센트 2인자’라 불린다. 텐센트의 실질적인 통제권을 쥐고 있는 사람이 바로 류츠핑이라는 얘기다.

2005년 CSO(최고전략투자관)로 텐센트에 합류한 그는 1년도 되지 않아 그룹 총재로 승진하고, 다시 1년 뒤에는 상무이사직에 임명된다. 현지업계에서는 파격승진의 대표적 사례로 꼽힐 정도다.

류츠핑은 골드만삭스 출신 기업가다. 과거 아시아 투자은행부 상무이사 및 통신, 미디어, IT부문 COO(최고운영책임자)로 일했다. 텐센트의 전략, 투자, 인수합병 추진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썸네일 이미지
류츠핑(劉熾平) <사진=바이두>

◆ ‘묵묵한 조력자’ 쉬천예

쉬천예(許晨曄) 역시 텐센트 공동창립자 가운데 한명으로, 텐센트 부총재 및 CIO(최고정보통신책임자)를 맡고 있다. 모나지 않은 온화한 성격의 쉬천예는 사내에서 ‘예스 맨’으로 통한다.

창립 멤버 중 가장 튀지 않고 보유 주식도 결코 많은 편이 아니지만, 지금까지도 여전히 마화텅 회장의 옆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한결같은 인물이다.

마화텅, 장즈둥과 함께 선전대학교 컴퓨터학과 동기인 쉬천예는 대학졸업 후 선전 데이터 통신국에서 일하며 소프트웨어 시스템 설계, 인터넷 마케팅 관리 노하우를 축적했다. 이 때의 경험을 살려 1999년 이후 텐센트의 온라인사이트, SNS, 고객관리 등 제반 업무를 책임져왔다.

썸네일 이미지
쉬천예(許晨曄) <사진=바이두>

◆ ‘설립 초 흑기사’ 리쩌카이

리쩌카이(李澤楷 리처드 리)는 홍콩 재벌 리카싱(李嘉誠 리자청) 회장의 아들이다. 지난 1999년 리쩌카이는 마화텅의 텐센트에 수백만달러의 자금을 투자했다. 마화텅은 같은 해 선전(深圳)에서 열린 중국 국제 첨단기술 성과 교역회(中國國際高新技術成果交易會 CHTF)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때 텐센트는 리쩌카이의 뎬쉰잉커(電訊盈科 PCCW) 및 IDG 캐피털로부터 220만달러를 유치했다. 이 투자금은 당시 갓 설립된 텐센트라는 기업이 생존해 지금까지 발전해올 수 있는 활로를 열어준 가장 결정적인 벤처투자였다.

현재 리쩌카이는 홍콩 최대 전신 회사 뎬쉰잉커(電訊盈科 PCCW)의 주석(대표)을 맡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리쩌카이(李澤楷 리처드 리) <사진=바이두>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