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담그기' 국가무형문화재 지정…보유자·보유단체 인정하지 않는 이유는?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볏짚으로 속이 빠지지 않게 묶은 김치 <사진=문화재청>

[뉴스핌=이현경 기자] '김치 담그기'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단, 보유자와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는다. '김치 담그기'는 고도의 특별한 기술을 필요로 하기보다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전승되는 생활습관이자 문화라는 점에서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를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한국인의 정체성이 그대로 깃들어 있는 공동체 음식문화 '김치 담그기'를 국가문형문화재 제133호로 지정했다.

'김치 담그기'는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김장문화'보다 폭넓은 개념으로 각 지역의 특색 있는 김치와 그 문화도 함께 포함하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인 김치. '김치 담그기'를 특별히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한 이유는 무엇일까. 문화재청 측이 밝힌 이유는 이렇다. ▶역사적으로 상당기간 한국문화의 중요한 구성요소라는 점, ▶협동과 나눔이라는 공동체 정신이 담겨있고 현대 사회까지 지속된다는 점, ▶자연과 인간이 함께 어우러져 살 수 있는 전통지식을 담고 있는 점, ▶세대 간 전승에 모든 한국인들이 직간접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는 점 등이 높이 평가되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의 대표적 전통 식생활관습인 '김치 담그기'에 관해 다양한 학술 연구와 기록화 사업 등을 펼쳐 김치 담그기의 가치 공유와 확산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전통지식·생활관습·놀이와 의식 등 온 국민이 함께 공유하고 전승에 참여하는 다양한 무형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이에 대한 문화재 지정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뉴스핌 Newspim] 이현경 기자(89hklee@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