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로메드, 통증관련 임상개발 권위자 등 영입.."글로벌 팀 구축"

본문내용

[뉴스핌=김양섭 기자] 혁신의약 개발 전문기업인 바이로메드(김용수 대표이사, 084990:KS)는 VM202의 글로벌 신약 완성을 위하여 Willian Schmidt 박사, Cathryn Carroll 박사, Marie-Laure Nevoret, M.D를 영입하여 다수의 전문가로 포진된 글로벌 팀을 구축했다고 15일 밝혔다.

윌리엄 슈미트 박사(Willian Schmidt, Ph.D.)는 바이로메드 임상개발본부의 본부장을 맡으면서 VM202의 DPN, PAD, ALS 관련 미국 임상을 총괄한다. 슈미트 박사는 40년 이상 통증 치료제 개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임상과 규제 관련 권위자로서 다년간의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전세계의 제약회사 및 생명공학회사에게 혁신적인 통증 관련 약물의 전임상 및 임상연구에 대한 컨설팅을 하는 NorthStar Consulting의 대표 컨설턴트이며 동시에 Catalina Pharma의 President, EicOsis의 임상개발 Vice President와 Ensysce Biosciences의 총괄을 맡은 경력이 있다.

마리 로라 뉴보렛 (Marie-Laure Nevoret, Medical Doctor)은 외과 전문의이자 당뇨병성 신경병증 분야의 임상연구 전문가로 슈미트 박사와 함께 VM202의 미국 내 임상과정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캐시 캐롤 박사(Cathy Carroll, Ph.D., MBA, BSPharm)는 글로벌 제약 마케팅 및 사업개발의 전문성 강화를 위하여 전략사업팀에 라인업되어 바이로메드의 VM202 라이센싱을 총괄한다. 캐롤 박사는 다양한 파트너쉽을 모색하면서 라이센싱과 사업제휴, 신규 파이프라인 도입 등을 주도적으로 수행하며 상용화이전 VM202의 시장진출 전략, pricing전략, 마케팅 전략 등을 수립하는 글로벌 마케팅 & 커뮤니케이션 업무를 담당한다. 캐롤 박사는 제약학 전공을 하고, MBA 졸업한 경제학 박사로서 다양한 분야의 경험과 여러 전공을 아우르는 노하우를 겸비한 전문가이다. Xcenda의 의약 상업화 및 시장전략 컨설팅 분야의 임원, Teva 제약사의 글로벌 헬스경제 연구 부문 임원, Comprehensive Pharmacy Services에서 제약 분야 임원 등 다수의 회사에서 제약 관련 마케팅 전문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바이로메드 김용수 대표이사는 글로벌 팀 구축에 대해 “다국적제약사들은 FDA 규제에 의거한 임상개발 전략뿐만 아니라 임상 3상에서부터 약가 분석과 마케팅 전략을 세워 경쟁력 있는 시장 포지셔닝을 위한 전방위적인 전략을 가지고 있다"면서 "VM202를 혁신적인 글로벌 신약으로 완성시키기 위해 임상개발에서부터 품목허가, 시장출시를 고려한 글로벌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였으며, 이 분야의 권위자이자 전문가인 인재들을 영입했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김양섭 기자 (ssup825@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