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F 36.5℃] 투자온기 확산, 소비재 담는 '두가지 방법'

본문내용

[뉴스핌=박민선 기자] 글로벌 경기가 확장 국면에 진입하면서 국내 증시의 온기가 다양한 섹터로 퍼지고 있다. 정보통신(IT)과 바이오주 등이 주도하던 흐름이 어느새 소비재 관련주들로 확대되면서 주가 반등 흐름이 뚜렷해졌다.

시장 전문가들은 경기 확장세에 유효한 투자 전략으로 소비섹터 분산을 조언한다. 경기 상승세가 지속되면 산업 가동률이 올라가고, 원자재 등 물가 상승 압력이 높아진다. 이에 따라 소비와 투자가 촉진되는 만큼 소비재 관련 섹터가 부각돼 왔던 것이 그간의 흐름이었다.

일일이 소비재 종목을 찾지 않고도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동시에 관련 소비재들을 한번에 담을 수 있는 상장지수펀드(ETF)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 최상위엔 KT&G…소비재 골고루 '쏙쏙'

소비재 섹터는 크게 경기소비재와 생활소비재로 나눠볼 수 있다. 국내 상장돼 있는 관련 ETF들로는 삼성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KODEX경기소비재, KODEX필수소비재, TIGER200경기소비재, TIGER200생활소비재, TIGER생활필수품 등 5종이 있다.

이 가운데 KODEX필수소비재ETF와 TIGER200생활소비재ETF는 화장품과 유통, 통신 등 실제 생활소비 관련주에 투자한다는 점에서 닮았다.

성과도 크게 다르지 않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들 ETF의 최근 2개월간 상승률은 각각 19%, 13%. 지난 9월말 저점을 찍은 이후 뚜렷한 우상향세다.

썸네일 이미지

상위 포트폴리오를 살펴보면 KODEX필수소비재와 TIGER200생활소비재 모두 최상단에 KT&G가 올라 있다.

KT&G는 4분기 실적 개선과 함께 해외 시장에서 성장세도 가시화되면서 최근 52주 신고가를 경신하는 등 상승세다. 두 ETF가 KT&G에 투자하는 비중은 20.49%, 12.89%로 다소 차이가 있지만 가장 높은 비중을 할애하고 있어 성과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친다.

뿐만 아니라 두 ETF는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이마트, 아모레G, CJ제일제당 등 상위 10위 중 6위까지 동일한 종목을 담고 있다. 이 종목들은 최근 2개월여간 조용한 상승세를 그리면서 특정 섹터에 집중됐던 투자 흐름이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주들이다.

특히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 등은 중국과 사드 해빙기 모드 조성 이후 반등세를 형성하면서 ETF 전체 성과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 화장품株 '집중형' KODEX, 통신주 '분산형' TIGER

단, 자세히 들여다보면 두 상품간 투자 색깔에는 차이가 분명하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설정단위(CU)당 LG생활건강 보유수량은 KODEX필수소비재가 338주, TIGER200 생활소비재가 24주, 아모레퍼시픽 보유수량도 각각 1118주, 80주씩으로 차이를 보인다. KODEX필수소비재는 그외 한국콜마, 코스맥스, 콜마비앤에이치, 잇츠한불 등 화장품 관련주들도 담고 있어 화장품 관련 투자 비중이 높다.

상품 전체로 펼쳐놓고 보면 차이점은 더 커진다. 이들이 기초자산으로 삼는 KRX필수소비재지수와 KOSPI200 생활소비재지수가 각각 업종별 투자 비중을 다르게 구성하고 있기 때문.

총 40개 기업에 투자하는 KODEX필수소비재는 전체 포트폴리오 중 절반 가량을 화학업종에 할애하고 음식료(24.44%)와 유통업(15.48%), 금융업(10.23%) 등의 순으로 섹터를 분산한다. 올해 3월 상장된 이 ETF는 6일 현재 645억원의 시가총액을 기록중이다.

반면 TIGER생활소비재의 경우 필수소비재에 대한 비중을 60% 수준까지 넓혀놨다. 그 뒤로 통신서비스(22.97%)의 비중을 높게 둬 포트폴리오 상위에는 SK텔레콤(12.76%)과 KT(6.22%), LG유플러스(3.66%)가 눈에 띈다. 이들 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 중 하나로 꼽히는 5세대(5G) 이동통신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관련 기술 개발과 서비스 시험 등에 주력하고 있어 관련주를 함께 담고 싶은 투자자들에게는 현실적 대안이 될 수 있다. KODEX필수소비재와 TIGER생활소비재의 연보수는 각각 0.45%, 0.40%다.

 

[뉴스핌 Newspim] 박민선 기자 (pms0712@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