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만나는 브릭 아트 뮤지엄 '브릭캠퍼스' 16일 개관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황수정 기자] 브릭에 관한 모든 것을 즐기고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탄생했다.

오는 16일 제주도에 브릭 아트 뮤지엄 '브릭캠퍼스'가 오픈한다. 제주시 1100로에 위치하며 전체 4000평 규모 세계 최초 브릭 테마 뮤지엄이다.

일명 '도깨비 도로' 또는 '신비의 도로'로 불리는 이곳에 갤러리 및 체험존, 야외 가든, 카페 등이 생겼다. 이곳에 사용된 브릭의 수는 약 280만 개로 브릭 아티스트 40여 명, 브릭 아트 작품 250여 점이 전시된다.

'브릭'은 스터드 즉, 결합을 위해 튀어나온 단추 모양의 돌기가 있는 완구를 일컫는 말로 레고, 옥스포드, 메가블록, 나노블록 등을 떠올리면 된다. 완구사의 매뉴얼을 따르지 않고 스스로 창작해 만든 예술 작품을 '브릭 아트 작품'이라고 한다. '브릭캠퍼스'는 365일 언제나 브릭 아트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유일한 상설 전시관이다.

갤러리에서 '브릭 아트란 무엇인가'를 설명하고, 작가별 또는 테마별고 구분된 브릭 아트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작가의 상세 설명과 움직임이 가능한 경우 영상자료까지 덧붙였다. 특정한 하나의 장면을 입체적으로 만드는 대형 디오라마부터 국내외 유명 건축물, 영화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와 로봇, 실제 구동 가능한 자동차 등 다양한 작품 세계가 펼쳐진다.

또 갤러리 내부와 카페에 각각 체험 공감이 마련돼 관객이 함께 할 수 있다. 만들어진 관객 작품 중 일부는 특별 전시 공간에 일정 기간씩 전시도 가능하다. 초대형 모자이크용 브릭 작품에 참여도 가능하며, 곳곳에 마련된 포토존으로 기념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국내 최정상의 브릭 아트 작가가 상주하는 오픈랩도 마련돼 관객과 소통한다. 작업 과정을 바로 눈 앞에서 지켜볼 수 있으며, 관객을 창작에 관해 궁금했던 점을 바로 질문하고 답변을 들을 수 있다.

브릭캠퍼스의 장현기 대표는 "브릭캠퍼스에서는 브릭 예술 작품 감상과 브릭 체험, 그리고 브릭 푸드를 한자리에서 모두 즐길 수 있어 조금은 생소한 브릭 아트가 관객들에게 한발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입학, 졸업, 축제, 클래스 등 운영에 있어 캠퍼스의 개념을 도입해 재미 요소를 더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릭캠퍼스는 향후 브릭 아트 클래스, 브릭 창작 대회, 여름 및 겨울 방학 계절학기 이벤트 등 관객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것과 동시에 소규모 테마 기획 전시 등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브릭캠퍼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