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달러 하락 불안감에 네고물량 출회...1061.2원

달러/원 환율 종가 1061.2원...3년 2개월만 최저

본문내용

[뉴스핌=허정인 기자] 2일 달러/원 환율이 전일 종가 대비 9.3원 하락한 1061.2원에 장을 마쳤다. 당국의 개입경계감이 약해진 가운데 이월 네고 물량이 나오면서 1060원대 초반에서 하단 형성에 나섰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코스콤>

이날 달러/원 환율은 전일 종가 대비 4.5원 하락한 1066.0원에 문을 열었으나 장중 낙폭을 키우며 레벨을 끌어 내렸다. 오전 장 중엔 잠잠한 움직임을 보이다가 정오를 기점으로 이월 네고물량이 출회하면서 달러/원 환율은 1060원대 초반까지 하단을 내렸다.

이로써 달러/원 환율은 종가 기준 2014년 10월 30일(1055.5원) 이후 3년 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달러/원 환율이 1060원대에 가까워진 만큼 내일 시장은 당국의 매수 경계감에 달러/원 하락을 크게 주도하진 못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이날 환율을 시장에 맡기겠다는 발언을 해 1050원대 진입까지도 시장은 내다보는 분위기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안정자금 집행 점검을 위한 현장방문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환율은 일단 시장에 맡기는 것이고 급격한 변동에 대해서는 대처하겠다”면서 “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중은행 외환딜러는 “장 마감 후 NDF환율이 1059원대로 내렸기 때문에 내일 달러/원 환율은 1050원대 중반까진 열어둬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환율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보고 이날도 네고 물량이 나왔기 때문에, 오늘 같은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NDF가 1060원을 하향 돌파하자 당국의 미세조정으로 추정되는 매수물량이 나왔다”며 “1060원 선에서 하단이 지지되지 않으면 1040원대까지 밀릴 가능성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내일은 당국의 의지로 1060원대가 사수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뉴스핌 Newspim] 허정인 기자 (jeong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