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바로 여동생' 아이(I), 연극 '여도' 출연 확정…"첫 연기, 연습에 매진 중"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황수정 기자] B1A4 바로의 여동생으로 알려진 솔로 가수 아이(I)가 연극에 처음 두전 한다.

12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아이(차윤지)가 연극 '여도'에서 교하노씨 역할을 확정짓고 현재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연극 '여도'는 조선 6대 임금 단종과 그의 숙부이자 조선 7대 임금 세조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단종의 시점과 세종의 시점을 오가며 단종의 죽음을 서서히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 형식의 추리 사극이다.

아이는 극중 교하노씨 역을 맡아 아이를 낳지 못하는 비운의 여인으로 분한다. 처음 연기에 도전하는 아이가 어떤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보여질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이는 지난해 1월 데뷔 앨범 'I DREAM'을 발표하고 데뷔, 타이틀곡 '간절히 바라면 이뤄질 거야'를 통해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데뷔 후 첫 연극 무대에 도전하는 것으로 어떤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연극 '여도'는 13일부터 내달 25일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WM엔터테인먼트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