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영국 런던서 교통사고로 별세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 전력 본부장의 모친이 유명을 달리했다.< 사진= 뉴시스>

[뉴스핌=김용석 기자] 박지성(36)의 모친이 영국에서 교통사고로 운명을 달리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월12일 “박지성의 어머니, 장명자 씨가 영국 런던에서 별세했다. 자세한 내용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전 축구 국가대표이자 맨유 선수로, 현재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을 맡고 있으며 런던에서 생활하고 있다.

박지성의 지인은 “모친 장명자 씨가 영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안타깝게도 생명을 구하지 못했다. 박 본부장이 큰 슬픔에 빠져 있다”고 전했다. 박지성의 재단 JS 파운데이션에서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