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대질·고성으로 얼룩진 국민의당...전당대회 개최 놓고 진통

통합파, 당무위서 전당대회 전준위 구성…반대파 취소·중단 요구

본문내용

[뉴스핌=조현정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앞둔 국민의당의 내홍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전당대회 개최를 위해 12일 소집한 당무위원회에서 고성과 삿대질이 오고 가는 등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기 때문이다. 통합 반대파가 당무위 진입을 시도하고 개최 취소를 요구하면서 극심한 진통을 겪는 모습도 보였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국회에서 당무위를 개회했다. 당무 위원 75명 중 44명이 참석, 성원이 됐다. 이 가운데 통합 찬성파와 반대파 양측 인사들이 서로 목소리를 높이고 삿대질을 해가면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썸네일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학선 기자 yooksa@

그러자 반대파인 유성엽 의원은 "이게 무슨 당헌에 근거한 것이냐"며 "의원총회나 최고위에 보고해야 하는데, 과연 적법한 절차에 의해 열린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의원은 당무위 공개를 거듭 요구했다.

반대파 측은 당무위가 비공개로 전환된 뒤 회의장 밖에서 '안철수는 사퇴하라'는 문구가 담긴 손팻말을 들고 이를 연호했다.

앞서 열린 의원 간담회에서도 반대파 의원들은 안 대표와 통합파를 성토하며 의원들의 뜻이 모인 만큼 김동철 원내대표가 당무위 취소를 요청할 것을 주문했다.

정동영 의원은 "이게 패권이 아니고 무엇인가. 반민주주의자임을 자임한 것"이라며 "의원들 이름으로 당무위 취소·중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반대파 의원들은 당무위를 공개 진행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오전에는 당무위 소집에 반발한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와 중재파 주도로 의원총회가 소집됐지만 친안파(친안철수)가 대거 불참하면서 무산됐다.

 

[뉴스핌 Newspim] 조현정 기자 (jhj@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