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우현 "치열한 대학생활 보내…영화 제작+출연, 남다른 감회"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영화 '1987'에서 치안본부장을 연기한 배우 우현 <사진=CJ엔터테인먼트>

[뉴스핌=장주연 기자] 배우 우현이 6월 항쟁 당시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현과 영화 ‘1987’을 향한 관심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우현은 ‘1987’에서 경찰 총수인 치안본부장을 연기했다. 고(故) 박종철 열사가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한 사실이 세상에 알려지자 단순 심장쇼크사로 거짓 발표를 하는 인물이다. 매 작품 독보적인 개성과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그는 이번에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하지만 실제 우현은 6월 항쟁 당시 영화 속 모습과는 정반대의 시간을 보냈다. 우현의 ‘1987’ 출연이 화제를 모은 것 역시 이 때문. 우현은 1987년 연세대 총학생회 집행부로서 고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은 물론 49재 행사를 이끌었다. 

썸네일 이미지
고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 당시 우현(왼쪽부터), 우상호, 안내상 <사진=우상호 의원 홈페이지>

앞서 우현은 ‘1987’ 출연을 놓고 “1987년도에 가장 치열한 대학 생활을 보냈기 때문에 영화가 제작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남다른 감회가 있었다”며 “출연까지 하게 돼 감회가 정말 새롭다”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우현의 동문이자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 6월 항쟁 당시 함께했던 우현과 안내상에 관한 에피소드를 털어놔 화제를 모았다.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