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홍보대사 이승엽 “야구에 도움 되는 일 열심히 하겠다”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국민타자 이승엽이 KBO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사진= 뉴시스>

[뉴스핌=김용석 기자] 이승엽이 KBO 홍보 대사가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승엽(42)을 KBO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월12일 밝혔다. '영원한 국민타자' 이승엽은 지난해 삼성 라이온즈서 은퇴, 선수 생활을 마쳤다.그는 KBO 리그에서 통산 최다홈런(467개), 득점(1355득점), 타점(1498타점), 루타(477루타), 2루타(464 2루타) 대기록을 세웠다.

국제 대회에서도 뛰어난 실력으로 대한민국에 메달을 안겼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4강전 역전 결승홈런, 결승전에서는 선제 투런홈런으로 한국에 금메달을 선물했다. 또한 끊임없는 노력과 성실함으로 많은 국민들과 야구팬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이승엽은 "은퇴 후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KBO에서 야구와 관련된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어떤 일을 맡게 되든지 야구와 KBO 리그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운찬 KBO 총재는 "KBO 리그에서 대기록을 세운 이승엽 선수가 홍보대사직을 수락해줘서 감사하다.최고의 반열에 올랐지만 항상 겸손한 자세로 끊임없이 노력해온 이승엽 선수가 은퇴 후에도 KBO와 리그 발전을 위해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엽은 향후 한국야구의 미래가 될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클리닉 등을 통해 야구 꿈나무 육성과 야구보급 활동에 전념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