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일본, 코인체크 해킹사고에 '가상공간 밖 금고' 인기

본문내용

[뉴스핌=김은빈 기자] 암호화폐 해킹·도난사건이 일어난 일본에서 암호화폐 '금고'가 인기를 끌고 있다.

6일 아사히신문은 일본에서 '하드웨어 월렛'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드웨어 월렛은 암호화폐의 전자 데이터를 보관하는 기억매체다.

썸네일 이미지
프랑스 렛저사의 하드웨어 월렛 '나노 S' <사진=브레이브 브라이트>

암호화폐는 컴퓨터에 월렛(지갑)이라고 불리는 계좌를 만들어 송금이나 결제를 한다. 외부와 코인을 거래할 때는 '암호 열쇠'가 필요한데, 하드웨어 월렛은 암호 열쇠의 전자데이터를 인터넷으로부터 분리해 보관하는 기기다. 

하드웨어 월렛은 보통 손바닥만 한 크기다. 열쇠를 사용할 때만 이동식 기억장치(USB)처럼 컴퓨터와 연결해 사용한다. 평소엔 인터넷에 연결돼있지 않기 때문에 해킹·유출 사고가 일어나기 어렵다. 신문은 "암호화폐의 '인감'을 따로 보관하는 금고 개념"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암호화폐 'NEM(넴)'을 해킹당한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는 암호화폐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상태로 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코인체크 사태 이후 암호화폐를 인터넷과 차단해 오프라인으로 보관하려는 수요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전자용품 백화점인 요도바시카메라는 코인체크 사태가 발생한 지난달 26일부터 하드웨어 월렛의 주문이 쇄도해, 다음날 27일 품절됐다. 하드웨어 월렛 제조사 프랑스 렛저(Ledger)사의 일본 대리점인 브레이브브라이트도 갖고 있는 물량이 품절돼 3월 이후에나 발송이 가능한 상태다.

 

[뉴스핌Newspim] 김은빈 기자 (kebjun@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