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개선 日기업들...올해 니케이 2만5000선 넘본다"

본문내용

[뉴스핌=김승현 김형락 기자] “일본 기업들의 체질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디플레이션도 벗어나고 있죠. 중장기적으로 일본 주식에 투자할 좋은 기회라고 봅니다.” “니케이 지수가 2만3000엔을 찍은 후 상승 페이스가 늦다고 볼 수 있지만 올해 새 회계연도가 시작되면 기업들이 최고 이익을 계상할 겁니다. 보수적으로 봐도 연말까지 2만4000~2만5000엔까지 갈 것으로 봐요. 중장기 4만엔을 예상합니다.”

7일 스팍스자산운용이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연 ‘일본경제 및 주식시장 전망’ 기자간담회에서 스즈키 다케시 대표이사는 니케이 지수가 지난 20년간의 하락을 반전시키며 장기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는 올해가 전략적으로 중요한 해라고 진단했다.

썸네일 이미지
스즈키 다케시 스팍스운용 대표이사 <사진=김형락 기자>

스즈키 대표가 지속적으로 강조한 점은 일본 기업의 체질이다. 장기 불황을 거치며 일본 기업이 튼튼해졌다는 것. 일본 기업은 버블 붕괴 후 기업 부채가 증가하며 1995년 565조엔(한화 약 5424조원)까지 늘었지만 2005년 337조엔(3235조원)으로 줄어들었다. 이후 2010년부터는 현금이 쌓이는 구조로 돌아섰다.

디플레이션 속에서 매출이 늘지 않는 상황에서도 비용 절감 등의 노력으로 금융위기 이후 매출 이익률 역시 과거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ROE(자기자본이익률)도 아베노믹스 이후 일본 기업 전체가 우상향 추세다. 올해는 1990년 이후 처음으로 두자리수 이익률이 기대된다.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주주환원 강화도 호재다. 스즈키 대표는 "1986년에는 주주로서 정당한 요구를 하는 주주 비율이 32.7% 수준이었는데 2016년 3월 기준 66%까지 올라왔다“며 일본 기업은 주주 이익을 향상시켜야 하는 상황이며, 일본 정부도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하며 주주보호를 강화했다"고 했다.

또한 가계 금융자산은 2017년말 1800조엔을 넘어섰는데, 이 중 50% 이상인 943조엔이 예금에 몰려 있다. 1%의 예금만 움직여도 9조엔 이상의 자금지 주식시장에 유입돼 증시에 큰 효과가 생길 수 있다.

스즈키 대표는 특히 일본 시장이 다른 선진국인 미국, 유럽에 비해 여전히 저평가됐다는 점에 주목했다. "장기간 미국, 유럽, 아시아(일본 제외)의 PBR(주가순자산비율)은 대체로 1.5~2.5배 범위 에서 움직였다"며 "일본은 지난 10년 1~1.3배를 맴돌았는데, 디플레이션을 벗어나며 PBR도 과거 일본 또는 세계 수준으로 회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니케이 지수 반등이 더디다는 지적에 대해선 “2만3000엔을 찍은 후 템포가 늦다는 지적이 있지만 ROE가 개선되고 있다”며 “올해 기업들이 최고 이익을 계상할 것으로 예측돼 타당한 밸류에이션이 이뤄지면 실적만 놓고 보수적으로 봐도 2만4000~2만5000까지 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스팍스운용은 도쿄에 본사가 있는 일본 운용사다. 금융그룹에 속하지 않은 독립계 회사로 일본에서 유일한 상장 운용사다. 헤지펀드, 인프라 투자 분야는 일본에서 선구자적 지위를 자부하고 있고 초기부터 자국 고객보다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운용하고 있다. 총 운용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1조엔을 넘는다.  

썸네일 이미지

 

[뉴스핌 Newspim] 김승현 기자 (kimsh@newspim.com)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NDA TV

더보기>

SNS

SPONSORED